미디어오늘

윤미향 “개인계좌 사용 부적절”, 이외 모든 의혹 부인 
윤미향 “개인계좌 사용 부적절”, 이외 모든 의혹 부인 
윤미향 사퇴없이 기자회견서 의혹 전면 부인 “부족한 부분은 검찰 수사 소명” …“할머니 비난·왜곡 멈춰달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일각에서 제기된 사퇴요구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윤 당선인은 29일 오후 2시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언론에서 제기한 의혹들을 전면 부인했고, 다만 개인계좌로 후원금을 받은 사실에 대해서는 잘못을 시인했다. 이 역시 개인계좌로 받은 부분은 잘못했지만 횡령 등은 없었다고 했다. 

1. 시민모금, 피해자에게 쓰지 않았다는 의혹

윤 당선인은 “직접 피해자들에게 현금지원을 목적으로 모금한 돈을 전달하지 않았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그는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은 그간 전체 피해자들을 지원하기 위한 모금을 세 차례 진행했다. 1992년 운동 시작 단계에서 250만원씩 균등하게 나눠줬고, 일본 정부가 민간위로금 모금을 통해 아시아 여성평화국민기금을 조성했을 당시 시민모금과 한국정부 지원금 약 4300만원을 전달했고, 2015년 한일합의를 무효화하며 국민모금을 진행해 1억원씩 전달했다. 2017년 영수증과 1992년 영수증을 공개한 바 있다”고 말했다. 

또 생활비 지원 등은 정대협 주도 입법운동으로 1993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생활안정지원 및 기념사업지원법’이 제정해 국가와 지자체가 수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2. 2015 한일 위안부 합의 주요 내용을 사전에 알았다는 의혹

윤 당선인은 “명백히 사실이 아니다”라며 “외교부 입장발표로도 확인됐다”고 말했다. 

3. 안성 힐링센터(안성쉼터) 관련 의혹 

윤 당선인은 비싸게 매입한 것 아니냐는 의혹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했다. 그는 “당시 주택 소유자는 건축비가 평당 600만원이 넘는 스틸하우스 공법으로 지었고 토목 및 건축공사에 총 7억7000만 원이 들었다면서 9억에 매물로 내놨는데 힐링센터 취지를 듣고 최종 매매가격을 7억5000만원으로 조정했다”고 했다. 

또한 이규민 민주당 당선인 소개로 힐링센터를 고가에 매입해 차액을 횡령했다는 의혹 관련 “이 또한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윤 당선인은 “당시 해당 주택이 신축건물인 점, 조경이나 건물 구조가 힐링센터 목적과 부합하였던 점, 교통이 편리하였던 점을 평가해 매입을 결정했다”며 “거래 성사 뒤 정대협이 이 당선인에게 중개수수료 등 명목으로 금품을 지급한 일이 전혀 없다”고 했다. 

2015년 9월 사회복지 공동모금회에서 안성힐링센터 중간평가를 한 결과 매각을 요청했고 이에 2016년 정의연(정의기억연대)은 이를 매물로 내놓았다. 5년째 매수희망자가 없었고 헐값이 아니라 당시 형성된 시시에 따라 매각이 이뤄졌다고도 했다. 그는 “결과적으로 기부금에 손해가 발생한 점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도 “제가 어떠한 부당한 이득을 취하지 않았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4. 남편 신문사에 정의연 신문제작 일감 몰아주기 의혹 

윤 당선인은 “2019년 정의연은 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수원시민신문을 포함해 4개 업체에 견적을 확인했고, 최저금액을 제시한 수원시민신문에 소식지 디자인과 편집, 인쇄를 맡겼다”고 했다.  

5. 류경식당 종업원 월북 권유 의혹 

윤 당선인은 “피해자 할머니들께서는 성폭력 피해자, 인권운동 관련 당사자, 활동가를 초청해 밥상공동체를 형성하는 만남을 종종 가졌을 뿐 저와 정대협이 탈북종업원들에게 ‘금전을 지원했다, 월북을 권유했다’는 등 일부 언론보도는 모두 사실이 아닌 허위”라고 말했다. 

6. 개인계좌로 후원금 모금 

윤 당선인은 자신의 계좌로 후원금을 모은 점에 대해서는 “잘못된 판단”이라고 했다. 다만 이를 자신이 사용했다는 의혹은 부인했다. 

그는 “고 김복동 할머니 장례비 모금의 경우, 법적 지위가 없는 시민장례위원회가 장례를 주관하기에 정대협 명의 계좌를 활용하는 것이 적절치 않았고, 관행적으로 개인 명의 계좌가 많이 활용되어 제 명의로 통장을 개설했다”고 설명했다. 

또 “금액에만 문제가 없으면 된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행동한 점은 죄송하다”며 “사업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고 남은 돈을 정대협 계좌로 이체하는 방식으로 나름대로 정산했지만 최근 계좌내역을 다시 보니 허술한 부분이 있었다. 스스로가 부끄러워진다”고 말했다. 

이어 “2014년부터 6년이 넘는 기간 동안 수많은 거래내역이 있기에 세부적인 내용을 이 자리에서 일일이 말씀드릴 수는 없겠지만, 고발된 사실 중 하나이므로 구체적으로 조사과정에서 자세히 소명하겠다”고 덧붙였다. 

7. 자신의 주택 매매자금 횡령 의혹 

윤 당선인 가족이 현금으로 주택 5채를 구매했는데 정대협 자금을 횡령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윤 당선인은 “단연코 그런 일이 없다”고 반박했다. 

그는 “지금 사는 아파트를 2012년 경매로 취득했는데 한 차례 유찰된 후 2회차 경매에서 윤 당선인만 단독 입찰해 취득가액은 2억2600만원이었다”며 “자금은 제가 가지고 있던 예금, 남편 돈, 가족들에게 빌린 돈으로 해결했고, 내 개인계좌와 정대협 계좌가 혼용된 시점은 2014년 이후의 일이라 후원금 유용 주장은 전혀 맞지 않는다”고 했다.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5월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이 5월29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의기억연대 활동 당시 회계 부정 등 각종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힌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김용욱 기자

 

8. 딸 유학자금 출처 의혹 

윤 당선인은 “거의 대부분 남편의 형사보상금 및 손해배상금(총 2억4000만원)에서 충당됐고 부족한 비용은 제 돈과 가족들 돈으로 충당했다”고 해명했다. 

끝으로 윤 당선인은 “일본군‘위안부’피해자의 명예를 훼손하는 폄훼와 왜곡은 멈춰 달라”고 당부하며 “(이번 기자회견으로) 부족한 점은 검찰조사와 추가 설명을 통해 한 점 의혹없이 소명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5-29 20:26:41
갑자기 든 생각인데, 검언 카르텔의 무리한 윤미향 별건 수사가 검/언/법원의 폐단을 더 확실하게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 같기도 하다. 지금 검찰총장으로 인해 검사의 협박성 조서의 증거가 얼마나 모순인지 드러났지 않은가. 난 누구를 옹호하고 싶지 않다. 단, 내가 바라는 것은 기득권 카르텔 적폐를 뿌리 뽑고 싶은 생각뿐이다.

바람 2020-05-29 17:49:10
예전 김기식 전 금감원장과 조국 전 장관사태를 보는 것 같네. 그대는 언론/검찰/기득권 카르텔(여+야)의 별건 수사(가족 전체)를 버틸 수 있는가. 여기에 진실은 중요하지 않다. 타겟이 됐다는 것은 같은 편을 들어줄 사람이 적다는 뜻이다. 나는 솔직히 무소속 나와서 싸웠으면 한다. 당에 속해있으면, 끝까지 가는 게 기득권이다. 이해관계의 트라우마는 상상을 초월한다. 잘 판단하기 바란다. 안타깝지만, 죄의 유/무를 떠나 먼지 털듯이 털리는 것은 그대 가족이 될 수 있다는 걸 알아야 한다.

스타듀 2020-05-29 16:10:30
기레기 데꿀멍. 뒤에서만 떠들지 판벌려놓으면 입도 뻥끗 못하는 것들. 식견이 일반인들 보다도 못한 사회 바닥권 들이 기자를 하고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