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언론인 학살죄 물으러 전두환 연희동 자택 문을 두드렸습니다
[영상] 언론인 학살죄 물으러 전두환 연희동 자택 문을 두드렸습니다
“전두환 나와라” 외쳤지만 묵묵부답

지난 25일 1980년 전두환 신군부로부터 검열과 탄압을 당하고, 강제해직된 언론인들은 해직 40년을 맞아 전두환씨 집 앞에서 규탄 및 사죄 촉구 기자회견을 열었다. 전두환 자택에 항의서한을 전달하려 했으나 인기척조차 없었다.

해직언론인들과 시민단체는 △신군부에 저항했던 언론인들에 대한 불법해직을 사과하고 법적 조처를 할 것 △해직 사유를 임의로 기재한 블랙리스트를 만든 범죄를 사과할 것 △5·18특별법에 언론투쟁을 제외하도록 한 진상을 밝힐 것 등을 촉구했다. 현장을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5-27 15:34:59
"해직언론인들과 시민단체는 △신군부에 저항했던 언론인들에 대한 X법해직을 사과하고 법적 조처를 할 것 △해직 사유를 임의로 기재한 블랙리스트를 만든 범죄를 사과할 것 △5·18특별법에 언론투쟁을 제외하도록 한 진상을 밝힐 것 등을 촉구했다. 현장을 영상에 담았다." <<< 법제화가 가장 중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