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현장은 어땠나
이용수 할머니 기자회견 현장은 어땠나
대구에 쏠린 취재진, 이용수 할머니 못 볼까 발 동동
30명 가능 장소에 100명 넘게 몰려, 새벽부터 ‘선착순 명단’ 짜기도… 이용수 할머니 “이용당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분명한 사실은 2020-05-26 01:14:14
분명한 사실은
이 할머니 근처에 극우친일단체가 있다는 것임
이번에도 그러함
왜자꾸 친일단체들이 옆에 나올까를 생각하면 답은 분명함

바람 2020-05-25 23:23:42
한국 친일파와 과거 역사를 그냥 묻으니까 이런 사태가 계속 나오는 것이다. 처벌하자는 것이 아니다. 노무현 때처럼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특별법을 만들어, 과거사와 독도에 대해 반성하지 않는 일본에 대응할 수 있는 자료를 충분히 만들어야 한다. 일본은 지금 독도 전시관을 도쿄 시내 한복판에서 증축하고 있다.

바람 2020-05-25 19:48:05
용어사용 때문에 생긴 문제 같다. 그 시절 피해 안 본 사람은 없을 것이고, 이를 다 나열하는데 혼란이 생긴 게 아닐까. 나는 개인의 문제를 떠나, 소녀상 설립운동과 바른 역사를 알리는 것을 지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