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살인마 전두환’ 8행시 숨겨놓은 한 기자의 칼럼
‘살인마 전두환’ 8행시 숨겨놓은 한 기자의 칼럼
고찬유 자카르타 특파원, 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 맞아 작성한 ‘세로드립’ 화제 

한국일보 기자가 광주 민주화운동 40주년을 맞아 칼럼에 숨겨놓았던 강렬한 메시지가 독자들에 의해 밝혀지며 온라인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고찬유 한국일보 자카르타 특파원은 지난 20일자 기자협회보에 실린 글로벌리포트 ‘인도네시아에도 5월 광주가 있다’ 칼럼에서 1965년 인도네시아의 대학살을 다룬 영화를 소개하며 “영화 내용을 곱씹을수록 1980년 광주가 떠올랐다”고 적었다. 이어 “학살의 최고 책임자이자 32년간 철권 통치한 수하르토 역시 한마디 사과 없이 2008년 숨졌다”고 전했다. 

고찬유 특파원은 인도네시아 학살의 생존자들이 지금도 진실을 알리기 위해 싸우고 있으며, 그들이 지난해 5월 광주인권상 특별상을 받았다고 설명하며 “인도네시아는 민주화의 여정에서 동병상련의 나라다. 광주인권상 최다 수상 국가이기도 하다”고 적었다. 이어 “광주의 진실을 부정하고 책임을 외면하는 목소리가 여전한 우리의 현실이 부끄럽긴 하지만, 그들은 우리에게 연대와 배움을 바란다”고 밝혔다. 

▲5월20일자 기자협회보 칼럼.
▲5월20일자 기자협회보 칼럼.

해당 칼럼은 모두 8개 문단으로 구성됐는데, 각 문단의 첫 번째 글자를 모두 이어보면 하나의 메시지가 나온다. “살.인.마.전.두.환.처.단”이다. 현재 이 같은 ‘숨은 메시지’를 찾아낸 독자들이 SNS에서 해당 칼럼을 공유하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칼럼을 쓴 고찬유 특파원은 22일 통화에서 “올해가 광주 민주화운동 40주년이고, 전두환씨를 향해 많은 단체들이 원하고 외쳤던 게 저 문구였다”고 전한 뒤 “글로벌리포트 취지에 맞게 인도네시아 대학살 이야기를 주로 다루고 싶었는데 광주와 연결되어 있었고, 저 문구를 칼럼에 녹이고 싶은 마음에 아는 사람만 알도록 썼다”고 밝혔다. 

고찬유 한국일보 특파원은 과거에도 비슷한 메시지를 칼럼에 담아내는 묵직한 이합체시(일명 ‘세로드립’)로 반향을 일으킨 적이 있다. 그는 2018년 5월 사회부 차장 시절 ‘조양호 일가를 위한 아내의 기도’라는 칼럼을 썼는데, 당시 그는 칼럼의 마지막 문장을 이렇게 정리했다. “자, 끝으로 오월에 잊지 말아야 할, 바라는 꿈도 담아본다. 첫 글자를 모아.” 당시 칼럼의 10개 문단 첫 글자를 모으면 다음과 같은 메시지가 완성됐다. “살.인.마.전.두.환.엄.단.하.자.”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ddd 2020-05-22 16:35:25
똑똑하신분 그런데 한국일보의 요즘 기사는 조중동 뺨치는 현실

바람 2020-05-22 17:29:52
무엇보다 법제화가 중요하다. 역사를 부정하고 거짓 찬양 금지하는 법을 만들지 않으면, 자본(+외국자본)은 끝없이 사각지대를 파고들어 국민끼리 싸우게 할 것이다. 전투에서 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이기는 방법은 이간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