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윤미향 거취정리’ 보도에 靑 “그런 기류 못느껴”
‘윤미향 거취정리’ 보도에 靑 “그런 기류 못느껴”
동아일보,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서 ‘선택지 하나뿐’ vs 靑 “내부기류 오도하고 있다…거취문제 청와대가 밝힐 일 아냐”

청와대는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국회의원 당선자에 제기되는 각종 의혹으로 청와대 내부에서 거취를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기류가 나오고 있다는 동아일보 보도와 관련 “그런 기류를 못느껴봤다”고 밝혔다.

동아일보는 20일자 1면 기사 ‘靑 “윤미향 거취 정리” 기류… 與 “당에서 검토후 결정”’에서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를 둘러싼 의혹이 확산되면서 청와대 내에서 ‘윤 당선자 거취 문제를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기류가 퍼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자사 취재를 종합하면 “19일 오전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주재로 열린 청와대 현안점검회의에서 윤 당선자 문제가 논의된 것으로 알려졌다”며 “다수의 참모들은 ‘상황이 심각하다’는 분위기”라고 썼다. 이 신문은 청와대 안에서는 “대통령 지지율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 “인터넷 커뮤니티 등 모든 곳에서의 여론이 좋지 않다” 등의 반응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특히 동아일보는 한 참모가 “경매 아파트 매입 자금 출처 등 돈 문제까지 불거지면서 청와대 기류도 바뀌고 있는 것이 사실”이라고 전했고, 청와대 관계자가 “윤 당선자가 각종 의혹을 명쾌하게 소명하지 못한다면 선택지는 하나밖에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민주당 지도부가 윤 당선자 제명을 선택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해석했다.

청와대는 그런 기류를 못느껴봤다는 반응을 내놨다. 청와대 관계자는 ‘청와대가 윤미향 당선자 문제를 빨리 정리해야 한다는 기류가 있고, 윤 당선자가 의혹을 제대로 소명하지 못하면 선택지가 민주당의 제명밖에 없다고 보는 분위기’라는 동아일보 보도를 어떻게 보느냐는 미디어오늘의 질의에 “윤 당선인에 대해서 청와대 내부 기류를 말씀하셨는데, 저도 내부에 있지만 그런 기류를 느껴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시절.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시절. ⓒ연합뉴스

 

이 관계자는 “그 질문에 답변을 드리기가 그건 불가능한, 내부 기류를 좀 오도하고 있기도 한 것 같다”며 “당선인의 거취 문제는 어제 말씀드린 대로 청와대가 지금 입장을 밝힐 문제가 아니다”라고 답했다.

윤미향 당선인 의혹 관련 기부금이나 시민단체 집행 미비점의 정책적 보완이 있어야 하지 않느냐는 다른 기자의 질의에 이 관계자는 “지금 여성가족부 등은 정의기억연대 측으로부터 보조금 집행 내역을 제출받아서 점검 중에 있다”며 “정의연의 후원금 내역 같은 경우는 이것은 행안부가 22일까지 제출받는다고 기사를 읽은 기억이 있는데,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회계 문제라든지 또는 집행 내역이 불투명하거나 또는 미비하다라고 질문했는데, 그것은 지금 순간까지는 일단 의혹제기일 뿐”이라며 “일단 결과가 나온 다음에 정부 입장을 내든 답을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부처가 지금 점검 중에 있으니까 어떤 결과가 나오는지 조금 지켜보시죠”라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5-20 18:41:41
당에 부담된다면 손 의원처럼 대처하라. 당당하다면 공판(기소할 경우)에서 입증하면 된다.

하루가 멀다하고 가짜뉴스를 2020-05-21 02:21:03
하루가 멀다하고 가짜뉴스 만드는 기레기들

독일처럼 엄벌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