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박용만 만난 김태년과 주호영은 달랐다
[영상] 박용만 만난 김태년과 주호영은 달랐다
김태년, 사회적 대타협 강조...주호영, 한미 우호 노력 수상 축하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9일 오전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와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를 차례로 만나면서 두 원내대표가 경제계에 주목한 부분은 상당히 달랐다. 주호영 대표는 공개된 자리에서 주로 박용만 회장과 상공회의소가 한미 우호에 각별히 신경 쓴 데 대한 칭찬에 할애 했고, 김태년 대표는 사회적 대타협을 강조했다. 특히 김태년 대표는 “경제위기와 혁신의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고통은 함께 분담하고 이익은 함께 나누는 사회적 대타협을 추진해야한다”며 재계의 고통 분담도 거론했다. 박용만 회장은 양당 대표에게 모두 “코로나 위기 이후 경제를 담는 법과 제도, 그 운영의 틀을 다시 짜야 하는 시기가 21대 국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박 회장은 주호영 대표에겐 “정책에도 밝으시고, 대화와 협력에도 경험이 많으신 분이라 경제계에서는 협치하며 일하는 국회를 볼 수 있겠다는 기대가 지금부터 대단히 높다”고 말하기도 했다. 박용만 회장의 양당 원내대표 예방을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5-19 23:57:35
어려울 때 노/사/정이 모두 공조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