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文, WHO총회서 “한국, 날위해 이웃의 안전 먼저지켰다”
文, WHO총회서 “한국, 날위해 이웃의 안전 먼저지켰다”
[WHO총회 연설] “코로나 맞서 ‘모두를 위한 자유’ 선택”…‘인도적 지원’ ‘백신·치료제 개발협력’ ‘국제보건규칙 정비’ 제안

문재인 대통령은 세계보건기구(WHO) 총회(화상)에서 한국이 코로나에 맞서 개인의 자유가 아닌 모두의 자유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먼저 지켰다는 표현도 했다. 그는 인도적 지원과 백신·치료제 개발 공동협력, 국제보건 규칙의 정비로 기속력(스스로 내린 결정을 바꿀 수 없게 하는 효력)을 갖춰야한다고 제안했다.

문 대통령은 18일 오후 8시(한국시각) 화상회의로 열린 WHO 총회 초청 연설(영상녹화)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코로나를 이기기 위해 대한민국 국민이 선택한, ‘모두를 위한 자유’의 길을 소개한다고 했다.

한국이 ‘코로나’ 피해를 가장 먼저 입은 나라 중 하나였고, 공격적인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해결책을 빠르게 찾아내야 했는데, 그 때 우리 국민들이 선택한 것이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자유’를 ‘모두를 위한 자유’로 확장시킨” 일이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웃’을,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위험한 대상으로 여기고, 봉쇄하고 차단하는 대신, ‘나’의 안전을 위해 ‘이웃’의 안전을 먼저 지켰고, 자유로운 이동과 경제활동을 위해 자발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며 ‘사회적 거리두기’에 참여했했다”며 “의료인들은 자원봉사로 노력을 다했고, 시민들은 ‘나눔’으로 격려했다”고 평가했다. 전국 단위 총선거에서 엄격한 방역절차에도 2900만명이 넘는 유권자가 무사히 투표헤 참여한 일, 국경을 막지 않고 교류를 계속한 일, 진단키트와 마스크를 비롯한 방역물품을 나눈 일 등도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이렇게 ‘모두를 위한 자유’의 정신을 실천해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의 3대 원칙이 힘을 발휘할 수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자유의 정신’에 기반한 ‘연대와 협력’이야말로 ‘코로나’와의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무기라며 이 정신으로 세계의 위기극복과 그 이후 대비를 위한 세가지를 제안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저녁 화상으로 열린 세계보건총회 총회 초청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저녁 화상으로 열린 세계보건총회 총회 초청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그는 우선 보건 취약 국가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방역 경험을 공유해나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올해 총 1억불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계획하고 있고, 축적해온 경험과 데이터도 지속적으로 국제사회와 공유하겠다도 했다. 문 대통령은 둘째, 백신과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경을 넘어 협력해야 한다고 제안하면서 개발된 백신과 치료제는 인류를 위한 공공재로서 전 세계에 공평하게 보급되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대통령은 셋째로 WHO 국제보건규칙을 비롯한 관련 규범을 빠르게 정비하고 기속력을 갖춰야 한다며 “우리는 언제라도 올 수 있는 신종 감염병 위기에 보다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위기 앞에서 인류는 각자 도생이 아니라 ‘연대와 협력’을 선택해야 한다”며 “위기일수록 세계는 ‘상호 신뢰와 포용’으로 단합해야 한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5-19 17:42:05
위험할 때 공조하지 않는다면 어떤 세력도 살아남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