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北에 마스크 제공’ 전직 조선일보 기자 “영상 지우겠다”
‘北에 마스크 제공’ 전직 조선일보 기자 “영상 지우겠다”
방통심의위, 정부가 북한에 마스크 준다 말한 문갑식TV ‘접속차단’ 의결

문갑식 전 조선일보 기자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전화해 ‘시정요구’(접속차단) 결정이 난 자신의 유튜브 영상을 직접 지우겠다고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복수 취재원의 말을 종합하면 문 전 기자는 접속차단이 의결된 다음날인 지난 8일 오전 방통심의위에 “영상을 자진 삭제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 문제가 된 영상은 정부가 북한에 제공할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는 내용이다.

하지만 문 전 기자는 자진 삭제를 약속하면서 기한을 알리지 않았다. 현재 이 영상은 아직 유튜브 채널에 남아있다.

▲문씨는 지난달 5일 “특종!! 북한에 지원할 마스크 2종 최초 공개, 하루 100만장씩 만들고있다”는 제목의 영상에서 정부가 북한을 위해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문갑식의 진짜TV’ 유튜브채널 화면 갈무리.
▲문씨는 지난달 5일 “특종!! 북한에 지원할 마스크 2종 최초 공개, 하루 100만장씩 만들고있다”는 제목의 영상에서 정부가 북한을 위해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사진= ‘문갑식의 진짜TV’ 유튜브채널 화면 갈무리.

방통심의위 통신심의소위원회(전광삼 위원장)가 지난 7일 오후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유튜브 채널 ‘문갑식의 진짜TV’가 정보통신심의 규정 ‘사회혼란 야기 등’ 조항을 위반했는지 심의한 결과 시정요구(접속차단) 결정했다. 접속차단은 유튜브 등 해외 사이트에 내려지는 조치다.

심의위원들은 시정요구를 결정하면서 “지난해 연말 퇴사한 전직 조선일보 기자 출신 문갑식씨의 유튜브 영상 수준이 실망스럽다”고 입을 모았다. 한 심의위원은 안건 심의 전 문씨가 북한에 제공할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고 주장하는 마스크 업체에 직접 방문해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

문씨는 지난달 5일 “특종!! 북한에 지원할 마스크 2종 최초 공개, 하루 100만장씩 만들고 있다”는 제목의 영상에서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 초기 때 중국에 마스크를 와장창 보내 난리법석을 만들고 곤욕을 치렀다. 겨우 마스크 공급이 안정되나 싶었는데 또 버릇을 못 고치고 북한에 보낼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고 한다. 4월3일부터 하루 100만장씩 만들고 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통일부는 지난달 9일 “정부가 따로 대북 지원용 마스크 100만장을 비축하고 있다는 근거 없는 일부 유튜버의 주장이 있다. 사실과 다른 영상을 배포해 국민 불안감을 증폭했다”고 반박했다. 통일부가 방통심의위에 심의 민원을 제기했다.

미디어오늘은 지난 8일 문갑식 전 조선일보 기자에게 메일 등을 통해 “접속차단 된 유튜브 영상을 직접 지울 것이냐”고 물었으나 답변을 들을 수 없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명백한가짜뉴스와 2020-05-19 08:56:03
표현의자유 가짜뉴스처벌법개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