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용진 의원이 “뭐 이런 기자가 다 있나” 한 사연 
박용진 의원이 “뭐 이런 기자가 다 있나” 한 사연 
중앙일보 “정의연이 조기축구회만 못 하다” 박 의원 발언 악의적 짜깁기, 항의 이후 제목 수정 

중앙일보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악의적으로 짜깁기해 제목을 달았다가 수정했다. 

중앙일보의 13일 온라인 기사에서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을 둘러싼 논란이 진영간 전면전 양상으로 치닫는 분위기”라며 “정치권에선 제2의 조국 사태를 연상케 한다는 반응까지 나온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이 신문은 박용진 민주당 의원의 발언을 인용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 사회 모든 곳곳에서 국민의 눈높이와 국민의 상식은 어디든 회계의 불투명성을 용납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그것은 기업, 혹은 이런 시민사회단체 심지어는 동네 조기축구회까지도 총무와 회장이 다 책임지고 이 부분에서 명확하게 다 문서화 해서 검증을 다 받거든요. … 논란이 길어지면 길어질수록 우리 사회 모두가 소중한 가치, 지켜야 할 방향으로 생각하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의 노력들, 그 운동의 진정성이 훼손될 가능성이 많으니까 이런 문제는 빨리 털고 정리하는 것이 맞다. 그러니까 억울해하고 답답한 것도 있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부분에 있어서는 그렇게 접근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13일자 중앙일보 온라인 기사.
▲13일자 중앙일보 온라인 기사.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치열 기자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치열 기자

그런데 기사 제목은 ‘조국 사태 금태섭처럼…박용진 “정의연, 조기축구회만 못 해”’였다. 이 신문은 박 의원이 정의기억연대를 두고 “조기축구회만도 못하다”며 비난한 것처럼 제목을 뽑았다. 여기에 더해 이번 논란과 아무 관련 없는 금태섭 의원을 제목에 넣었다. 

박용진 의원은 13일 자신의 SNS를 통해 “뭐 이런 기자가 다 있습니까? 그리고 뭐 저런 편집을 다 한답니까! 그리고 그 제목에 제가 존경하고 좋아하는 금태섭 의원은 왜 슬쩍 끼워 넣어서 제목 장사를 하는겁니까”라고 적으며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지 않았다. 이어 “이런 일 묵과하지 않겠다. 중앙일보 정말 실망이다”라며 사과 및 수정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중앙일보는 박용진 의원실의 항의 이후 ‘좌우, 친일·반일 대결 치닫는 윤미향 논란…조국 사태 닮아간다’로 기사 제목을 수정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승룡 2020-05-14 18:02:15
이러니까 좃중동이 기레기언론이라는 욕을 처먹는 것이다.

선녀의나무꾼 2020-05-15 21:58:02
조중동 폐간운동!

문효석 2020-05-16 09:49:02
조중동 기레기들 썩은 냄새가 진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