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대통령 재난지원금 기부에 靑-기자 “관제기부” 설전
대통령 재난지원금 기부에 靑-기자 “관제기부” 설전
청와대 “존경스런 국민들 모욕, 재뿌리지 말길” vs 기자 “소비촉진용 아닌가, 일부 마음 불편할수도”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히자 청와대와 기자 사이에 관제기부 논란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7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현안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긴급재난지원금 전액 기부의사를 밝혔다며 기부방식은 수령하지 않는 방식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수령금액이 2인 가구 기준인 60만원이며, 정부가 브리핑한대로 대통령도 기부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강 대변인은 기부와 관련해 어디서 읽은 글귀를 들어 “기부는 돈 있는 사람이 아니라 마음이 있는 사람이 하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를 두고 한 청와대 기자가 “대통령이 전액 기부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해 수석보좌관회의에서도 자발적 기부방식을 언급했는데, 정치권에서 관제기부라고 비판 목소리가 나오는데 청와대 입장은 뭐냐”고 질의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치권의 목소리 형식을 빌어 일부언론이 전하면서 관제기부, 관제 금모으기 운동이라고 한 기사를 본 일이 있다”면서 두가지 기부사례를 들었다. 이 관계자가 말한 첫째 사례는 광주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따르면, 37살 김모씨가 긴급재난지원금 수령도 전에 전액을 기탁하고, 두 자녀 명의로 10만원씩 추가기부를 하면서 ‘부유하지 않지만 가족보다 힘든 분들이 많을 것이라고 생각하고, 나눔으로 어려움 극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는 연합뉴스 보도내용이다. 두 번째 사례는 JTBC 뉴스에서 이모씨가 인터뷰를 통해 ‘적은 금액이 모여 큰 액수가 돼 많은 분들에게 돌아갔으면 좋겠다’고 말한 내용이다. 이 관계자는 “관제 기부, 관제 금모으기 운동이라고 비난하는 것은 존경스런 이런 국민을 모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 5일 어린이날에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을 제작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지난 5일 어린이날에 청와대 랜선 특별초청 영상을 제작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그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쓰는 길은 기부의 길과, 소비의 길이 있다”며 “소비만 한다 해도 아무도 뭐라하지 않고, 소비하시라고 돈을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정부가 전혀 강요하지 않고, 자발적 방식으로 기부 추진하면서 일자리를 잃거나 일시적으로 막막한 분을 위해 쓰이는 지원금”이라며 “기부의 마음이 모이려고 하는 것 같은데, ‘관제기부 관제금모으기 운동’이라고 하면서 재를 뿌리지 말았으면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다른 한 기자가 “재난지원금이라는 제도의 첫째 목적은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소상공인에 다시 풀려서 선순환하는 ‘소비촉진’의 목적으로 만든 제도”라며 “(지금) 청와대의 메시지가 기부쪽에 무게중심 두는 것은 첫 목적과 다르다고 느껴질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 기자는 “마음이 중요하다고 하는데, 다른 일부의 마음은 불편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마음이 중요하다고 하지 않았고, 마음이 있는 사람이 기부한다고 했다”며 “어느 한쪽을 선택, 부각하지 않았다”고 재반박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추가기부 여부를 두고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일단 수령을 하지 않는 방식으로 기부의사를 밝힌 것이고, 상황에 따라 추가기부를 할 수도 있다고 본다”고 답했다. 참모진의 기부 동참여부에 이 관계자는 “기부는 자발적인 것이기 때문에 실장들에게 어떻게 할 것인지 문의한 적이 없다”며 “3실장이나 수석들에게 개별적으로 확인해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가라사대 2020-05-07 19:44:34
기자님들아. 이재용한테는 질문도 못하고 공손하더니. 자리보고 다리 뻗는 가 보네. 기회주의자들.

이중잣대 2020-05-07 17:33:50
박근혜 탄핵 당할 때는
박근혜가 부르자
공손하게 손모으고 아양 떨더니

이중잣대 토나온다
노무현 대통령한테도 못할짓 하더니
문 대통령한테는 "당신" 운운하고 "무슨 자신감" "독재자" 운운하고

구역질나
홍준표가 만약 다음 대선에 당선되면
홍즌표한테 공손하에 손모으고 아양떨겠지

바람 2020-05-07 16:47:38
세상은 하나의 답으로 돌아가지 않고, 미래는 아무도 모른다. 가장 먼저 전례 없는 상황에서는 전례 없는 대책을 요구한 것이 대통령이다. 그러나 기재부는 재정 건전성만을 따졌고, 대통령은 기재부 안을 수락할 수밖에 없다. 대통령이 요구한다고 전부 되는 게 아니다. 그러면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할까. 이때 필요한 것이 공조다. 국가와 사람은 모두 자기 이익을 가장 우선시한다. 그러나 역사를 보면, 위기 상황에도 자신의 이익만 따진 국가는 오래 살아남지 못했다. 1, 2차 세계전쟁을 보라. 공조 없는 탐욕의 결과가 어떤지 알겠는가. 위기 때는 조금씩 탐욕을 내려놓는 것이다. 소비촉진도 좋지만, 기재부 말도 조금 들어줘야 더 열심히 하지 않겠나. 두 개의 바퀴가 동시에 움직여야 마차(정책)는 일직선으로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