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설훈 “통합당, ‘김정은 사망설’ 태영호·지성호 징계해야”
설훈 “통합당, ‘김정은 사망설’ 태영호·지성호 징계해야”
김정은 모습 드러낸 뒤 민주당 첫 최고위…두 당선인에 대한 성토 이어져
“태영호·지성호, 한반도평화 기여하겠다는 소명으로 의정활동 매진하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망설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이를 확산한 미래통합당 태영호, 미래한국당 지성호 당선인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4일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두 당선인에 대한 통합당의 조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나왔다.

민주당 최고위원인 설훈 의원은 이날 “김정은 위원장이 1일 순천(평안남도) 비료공장 준공식에서 모습을 드러내면서 태영호, 지성호 당선자의 주장은 ‘가짜뉴스’로 밝혀졌다. 태영호, 지성호 당선자는 근거 없는 무책임한 주장으로 국민 혼란과 안보 불안을 부추긴 데 대해 사과하는 게 마땅할 텐데 반성과 사과는커녕 과연 건강에 문제가 없는지 속단하지 말자는 등 명확한 근거 없이 또 의혹 제기에 나섰다”고 비판했다.

설 의원은 “북한의 권력 공백에 대한 인식 자체만으로도 한반도 정세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고 남북 관계는 돌다리도 두드려보는 심정으로 대해야 한다. 더구나 국회의원은 정확한 정보와 객관적 사실에 근거해 말과 행동을 하는 게 중요하다”며 “두 당선인은 탈북민 당선인으로서 잘못된 행동을 하면 그 피해가 오롯이 3만여명의 북한이탈주민 모두에게 피해를 끼칠 수 있다는 것을 분명하게 알아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 위치한 더불어민주당 대표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민중의소리
▲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 위치한 더불어민주당 대표 회의실에서 최고위원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민중의소리
▲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왼쪽)과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 사진=태영호 페이스북, ⓒ 연합뉴스
▲ 태영호 미래통합당 당선인(왼쪽)과 지성호 미래한국당 당선인. 사진=태영호 페이스북, ⓒ 연합뉴스

 

이어 “정부 당국이 (김 위원장 사망설 관련) 특이동향이 없다고 밝혔음에도 무책임한 주장으로 안보 불안을 조장하고 국민 혼란을 부추긴 데 대해 두 당선인은 분명한 사과를 해야 한다”고 거듭 비판한 뒤 “사과하지 않고 반성하지 않는 두 당선자에 대해 미래통합당은 징계 절차 등 분명한 태도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주민 의원(최고위원)은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망설로 국민을 혼란케 한 태영호, 지성호 당선자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저는 북한 전문가가 아닌 만큼 미래통합당 김근식 교수의 두 가지 지적을 들려드리고 싶다”며 지난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서울 송파구병 후보로 출마했던 김근식 경남대 정치외교학과 교수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인용했다.

앞서 김 교수는 지난 3일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CNN에 ‘(김 위원장이) 일어서거나 걷지 못한다’고 확언하거나, 국내언론에 ‘죽은 게 확실하다’고 확언하는 건 분명 잘못된 태도이고 북한전문가로서 부적절한 자세”라며 “이미 정치인이 된 상황에서 이후 정치적 후폭풍까지 고려해서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했다. 더욱이 틀린 주장이 입증되었으면 겸허하게 쿨하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김 교수는 이 글에서 “오히려 변명을 거듭하거나 정치적 쟁점화로 대응하는 건, 우리 야당의 신뢰가 더욱 추락하는 결과가 된다”며 “제발 ‘동굴’에 갇히지 말고 합리적이고 균형 있는 사고를 확대하자”고 밝혔다.

남인순 의원(최고위원)도 “두 사람의 발언이 사실이 아니란 게 밝혀진 이후에도 사과는커녕 ‘김정은 위원장이 카트에 탄 점은 의문’이라며 공세를 멈추지 않는 태도는 비겁해보이기까지 한다”며 “잘못된 정보나 악성 루머 등이 매우 빠르게 확산되면 잘못을 바로잡기 어려워지는 현상을 ‘인포데믹’이라 한다. 일명 ‘카더라 통신’인데 이런 카더라 통신이 영향력 있는 사람의 입을 통해 지속적으로 나오면 사람들은 혼란을 겪게 되고 자칫 경제위기나 금융시장 혼란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특히 남북관계, 한반도평화와 관련해선 섣부른 짐작이나 떠돌아다니는 정보를 사실처럼 떠들어대는 일이 다시는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남 의원은 “미래통합당 태영호, 지성호 두 당선인은 구태한 허언을 답습하다간 대한민국 국민에게 ‘양치기 소년’으로 끝내 신뢰를 잃어버리게 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며 “이제는 발언에 무거운 책임을 져야 하는 정치인이 됐다는 것을 숙지하길 바란다. 아울러 대한민국 국회의원으로서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에 기여하겠다는 무거운 소명을 갖고 의정활동에 매진하시길 충고한다”고 꼬집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타Q 2020-05-05 10:25:54
북한이 한국과 전세계를 농락한 꼴.

국민 2020-05-04 23:58:06
북한의 총격도발에 대한 글은 없니??

탈북자들=구라쟁이 2020-05-04 17:51:43
죽었다
섭정이다

단정적으로 백만가지 소설써댄 구라쟁이 탈북자들

탈북자들은 하나같이 구라쟁이들
반사회적인 탈북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