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조선일보 ‘조국백서 먹튀’ 기사 반론 뒤늦게 실어
조선일보 ‘조국백서 먹튀’ 기사 반론 뒤늦게 실어
조국백서추진위 “원고 들어와 5월 중 출판할 것”

지난 3월 조국백서 먹튀 논란 의혹을 보도한 조선일보가 18일 반론 보도를 실었다. 언론중재위 조정을 따른 것이다. 

조선일보는 지난 3월28일 10면에 “3월말에 보내준다던 ‘조국 백서’ 아직 원고도 안들어와 먹튀 논란”이라는 기사를 보도했다. 보도는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무리한 검찰 수사와 언론 보도를 비판하겠다는 ‘조국 백서 추진위원회’ 소식을 다룬 것이다. 이 기사는 전날 27일 온라인에선 단독 표기를 달고 “3월 나온다던 김어준의 ‘조국백서’, 아직 원고도 없다”라는 제목으로 보도됐다.

▲3월28일 조선일보 10면.
▲3월28일 조선일보 10면.
▲ 조국 전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 조국 전 법무부장관. ⓒ연합뉴스

조선일보는 추진위의 당초 공지와 달리 백서 필진 중 3월26일까지 원고를 제출한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보도했다. 이 프로젝트에 총 3억원이 모금됐는데 3월 말까지 원고 제출자가 없는 등 먹튀 논란에 휩싸였다는 것이다. 

후원금을 다른 곳에 쓴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전했다. 조선일보는 “최근엔 개국본(‘조국 수호 집회’를 주도한 ‘개싸움국민운동본부’의 약칭)이 보이스피싱으로 4억원을 사기당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그 돈을 메우기 위해 3억원을 성급하게 모은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된다”고 보도했다.

당시 추진위는 “당초 3월 말~4월 초 발간을 목표로 진행해왔으나 원고를 꼼꼼하게 수정하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일정을 연기하게 됐다. 현재 최종적으로 원고를 수정하고 있으며 이후 빠르게 출간 일정을 잡을 예정”이라며 조선일보 보도를 상대로 한 언론중재위 제소 등 대응을 예고했다.

▲4월18일 조선일보 10면.
▲4월18일 조선일보 10면.

조선일보는 18일 언론중재위 조정에 따라 이 보도에 대한 반론을 실었다. 조선일보는 이날 10면 ‘알려왔습니다’를 통해 “이미 원고 제출이 마무리돼 2020년 5월 중으로 출판될 예정이다. 개국본과 추진위는 전혀 실체가 다른 단체로서 추진위 모금액이 개국본 등 다른 사용처에 쓰인 사실이 전혀 없다”는 조국 백서 추진위 측 입장을 실었다. 

이에 따르면, 추진위는 “김어준은 후원회장으로서 참여했을 뿐 실무 작업에 전혀 관여한 바 없으므로 김어준의 조국백서라는 표현도 부적절하다”는 입장이다.

조국 백서 추진위 위원장은 김민웅 경희대 교수, 집행위원장은 최민희 전 민주당 의원, 후원회장은 방송인 김어준씨였고, 필자는 전우용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김남국 변호사(현 더불어민주당 당선자), 고일석 전 중앙일보 기자, 박지훈 데브퀘스트 대표, 이종원 시사타파TV 대표, 임병도(1인미디어 아이엠피터), 김유진 민주언론시민연합 이사 등이었다.

▲3월27일 조국백서 추진위의 공지.
▲3월27일 조국백서 추진위의 공지.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영원하다 2020-04-18 20:19:44
조선일보의 오보는

바람 2020-04-18 15:03:03
조중동의 거짓말을 계속 감시해야 하는 미디어 비평지 역할도 참 힘들겠다는 생각이 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