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검찰 유착 의혹 채널A “공정보도 위한 시스템 점검”
검찰 유착 의혹 채널A “공정보도 위한 시스템 점검”
김차수 대표 등 진상조사위 6인… “조사위 참여자와 외부 자문위원 아직 공개 어려워”

채널A 기자가 현직 고위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워 여권과 가까운 취재원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 제보를 압박한 사건이 정국을 뒤흔든 가운데, 채널A가 3일 오후 “취재 윤리부터 업무체계에 이르기까지 공정 보도를 위한 전사적 시스템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채널A는 이날 오후 입장을 통해 “김차수 채널A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사내에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본사 기자의 취재 과정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채널A에 따르면 진상조사위원은 보도본부, 심의실 등 부서의 사내 구성원 6명이다. 6명 가운데 채널A 노조 인사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된다. 채널A는 “필요에 따라서 인원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했다.

앞서 MBC는 지난달 31일과 지난 1일 연이어 채널A와 검찰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다.

이동재 기자가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여권 인사와 가까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전 신라젠 대주주)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협박했다는 내용이었다.

이 기자가 윤석열 검찰총장 최측근 검사장과의 친분을 과시하며 가족 수사까지 운운했다는 점에서 명백한 취재윤리 위반이라는 지적이다.

채널A는 지난 1일 뉴스 클로징 멘트를 통해 “본사 기자가 신라젠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윤리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 동정민 채널A ‘뉴스A’ 앵커는 지난 1일 클로징 멘트를 통해 “본사 기자가 신라젠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윤리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채널A 화면 갈무리.
▲ 동정민 채널A ‘뉴스A’ 앵커는 지난 1일 클로징 멘트를 통해 “본사 기자가 신라젠 사건을 취재하는 과정에서 취재윤리에 어긋난 행위를 했다는 지적과 관련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채널A 화면 갈무리.

채널A는 3일 오후 입장에서 “조사위는 31일 구성된 이후 엄중한 책임감을 갖고 기자의 취재 과정과 보도본부 내부의 의사결정 과정 등을 조사하고 있다”며 “가급적 신속하게 진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직 조사가 끝나지 않은 만큼 결과 발표에 대해 구체적 기한을 정해서 말씀드리긴 여의치 않다”고 밝혔다.

이어 “조사위는 이번 사안을 둘러싼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취재윤리부터 업무체계에 이르기까지 공정 보도를 위한 전사적인 시스템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채널A는 “조사 내용은 외부 자문위원의 객관적 검증을 거칠 예정”이라며 “외부 인사의 자문은 그동안 주로 방송 내용과 관련해 실시돼 왔지만, 조사 신뢰성과 투명성을 보다 확실시하기 위해 취재 과정을 점검하는 이번 조사에 포함하게 됐다. 조사가 끝나면 이를 바탕으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다만 “진상조사위의 구체적 참여자와 외부 자문위원은 조사 독립성과 객관성을 위해 조사가 다 마무리될 때까지 공개하기 어렵습니다”고 밝혔다. 내부 이야기를 들어보면, 3일 오후 진상조사위 결과가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전국언론노조는 3일 “채널A의 셀프 조사가 어떤 신뢰를 얻을지 알 수 없다. 언론노조에 속한 언론사에서 이런 사건이 벌어졌다면, 노조의 단체교섭이나 방송법의 편성규약에 따라 편성위원회 등 내부 기구에서 먼저 논의하고 시청자 독자위원회에 조사를 일임했을 것”이라며 “채널A에 과연 편성과 보도 자율성과 책임을 주장할 노조가 있는지, 이들을 감시할 시청자위원회가 있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채널A 노조는 지난해 2월 출범한 신생 노조다. 언론노조 산하 지본부들의 감시 능력과 비교하면 경험과 역량, 독립성 등에서 떨어진다는 한계가 있다. 아래는 채널A 공식 입장.

채널A는 김차수 대표이사를 위원장으로 사내에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본사 기자의 취재 과정에 대해 조사하고 있습니다. 진상조사위원은 보도본부, 심의실 등 객관적인 시각으로 사안을 들여다볼 수 있는 여러 부서의 사내 구성원 6명이 참여합니다. 필요에 따라서는 인원을 추가할 예정입니다.

조사위는 31일 구성된 이후 엄중한 책임감을 갖고 기자의 취재 과정과 보도본부 내부의 의사결정 과정 등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가급적 신속하게 진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아직 조사가 끝나지 않은 만큼 결과 발표에 대한 구체적인 기한을 정해서 말씀드리긴 여의치 않습니다. 조사위는 이번 사안을 둘러싼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한편, 취재윤리부터 업무체계에 이르기까지 공정보도를 위한 전사적인 시스템을 점검할 예정입니다.

조사 내용에 대해서는 외부 자문위원의 객관적인 검증을 거칠 예정입니다. 외부 인사의 자문은 그동안 주로 방송 내용과 관련해 실시돼 왔지만, 조사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보다 확실시하기 위해 취재 과정을 점검하는 이번 조사에 포함하게 되었습니다. 조사가 끝나면 이를 바탕으로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진상조사위의 구체적인 참여자와 외부 자문위원은 조사의 독립성과 객관성을 위해 조사가 다 마무리될 때까지 공개하기 어렵습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