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코로나19 확진 첫 의료인 사망” 연합뉴스 오보
“코로나19 확진 첫 의료인 사망” 연합뉴스 오보
2시간 만에 “전문 취소한다”… “현재 위중한 상태”로 정정

2일 코로나19 확진 내과 의사가 사망했다는 연합뉴스 보도는 오보였다.

연합뉴스는 이날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50대 개인의원 내과 의사가 2일 숨졌다. 국내 첫 의료인 사망 사례이고 국내 172번째 사망자”라고 보도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 의사는 지난달 19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대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 2일 코로나19 확진 내과 의사가 사망했다는 연합뉴스 보도는 오보였다.
▲ 2일 코로나19 확진 내과 의사가 사망했다는 연합뉴스 보도는 오보였다.

 

▲ 2일 코로나19 확진 내과 의사가 사망했다는 연합뉴스 보도는 오보였다.
▲ 2일 코로나19 확진 내과 의사가 사망했다는 연합뉴스 보도는 오보였다.

하지만 오보였다. 연합뉴스는 이날 속보를 전한 지 불과 2시간 만에 ‘전문취소’ 기사를 통해 “오후 2시40분 송고한 ‘[속보] 외래진료 중 감염 내과의사 사망…국내 첫 의료인 사례’, 오후 2시48분 송고한 ‘코로나19 확진 내과 의사 숨져…국내 첫 의료인 사망’,  오후 2시53분 송고한 ‘코로나19 확진 내과 의사 숨져…국내 첫 의료인 사망(종합)’ 기사를 전문 취소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는 “해당 의사가 숨졌다는 경북대병원 의료진 제보를 받고 경북대병원 측에 확인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의사가 치료 중 관상동맥이 막혀 숨졌으며 사인은 심근경색이다’는 답변을 받고 기사화했으나 현재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최종 확인됐다”고 밝혔다.

코로나19로 의사가 사망했다는 연합뉴스 속보 이후 다수 언론이 이 소식을 인용 보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