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오열 속 경기방송 마지막 방송
오열 속 경기방송 마지막 방송
직원들 한자리 모여 정파 지켜봐… 프리랜서 이미 해고, 정규직 일괄해고 통보

주파수 FM 99.9MHz를 통해 23년 라디오 방송을 이어온 경기방송이 경영진의 일방 결정으로 폐업되면서 지난 29일 직원들 오열 속에 정파됐다. 

경기방송은 이날 밤 11시58분 정태석 보도·제작부장의 방송 종료 인사를 2분여간 내보낸 뒤 자정(30일 0시) 정파됐다. 

정 부장은 마지막 방송에서 “경기방송을 23년 간 사랑해주신 경기도민 여러분과 애청자 여러분, 그동안 많은 성원과 사랑에 저희 임직원 모두 진심을 다해 감사드린다”며 “경기방송은 갑작스런 악조건이 한꺼번에 불어닥치면서 폐업이란 결정을 할 수밖에 없게 됐다”고 밝혔다.

▲언론노조 경기방송지부가 촬영한 정파 당시 주조정실 풍경. 박정식 기술팀장(왼쪽)과 이은우 기술팀원이 페이더를 내리기 전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경기방송지부
▲언론노조 경기방송지부가 촬영한 정파 당시 주조정실 풍경. 박정식 기술팀장(왼쪽)과 이은우 기술팀원이 페이더를 내리기 전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경기방송지부
▲3월30일 0시 정파 이후 경기방송 직원들이 촬영한 단체 사진. 사진=경기방송지부
▲3월30일 0시 정파 이후 경기방송 직원들이 촬영한 단체 사진. 사진=경기방송지부

 

 

이어 그는 “따라서 2020년 3월29일 24시 자정까지만 방송하고 30일 0시 기점으로 중단됨을 알려드린다”며 “메인 호출 부호 99.9MHz, 보조방송국 파주지역 95.5MHz, 의정부 100.7MHz는 이제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고 말했다. 

정 부장은 “변해가는 세월에 순응하지 못하고 끝까지 주어진 사명을 지키지 못해 죄송하단 말씀드린다”며 “이런 마음을 담아 경기방송 임직원 모두는 다시 한 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하루의 행복을 열어주고자 노력했던 경기방송은 이제 물러난다. 항상 행복한 하루되시길 바란다”고 인사를 마쳤다. 

언론노조 경기방송지부는 정파 순간을 “PD, 기자, 엔지니어 그리고 DJ들과 작가들까지도 마치 약속이나 한 듯 모두 한자리에 모였다”며 “숨소리조차 들리지 않는 고요를 깨뜨린 건 흐느낌에 이어 갑자기 터져 나온 오열이었다”고 30일 성명에서 밝혔다.

경기방송의 한 직원은 “마지막 방송 멘트 조차 제작팀장에겐 일언반구 없이 (회사 측이) 알아서 녹음한 후 방송하라고만 지시한 것”이라 꼬집었다.

경기방송 폐업에 직원들은 당장 해고 위기에 직면했다. 작가, DJ 등 프리랜서 직원들은 이미 지난 29일을 끝으로 일괄 계약 종료 통보를 받았다. 남은 정규직 직원들도 오는 5월7일 일괄 사직 처리된다는 ‘해고 통보’를 받았다.

경기방송지부는 “이제 방송통신위원회가 새 사업자를 찾을 것인데, 긴 여정이 되겠지만 견디겠다”며 “단 한가지 이유로 견디겠다. 돈이 안 된다는 이유로 감히 청취자들을 배반하고 ‘먹튀'하는 방송사업자가 나타나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 밝혔다. 

이들은 일방 폐업을 결정한 경기방송 경영진을 ‘먹튀’라 비판하며 “방송통신위가 ‘먹튀 방송 방지법’을 만들겠다고 한다”며 “저희가 함께 하겠다. 대한민국 최초의 ‘먹튀 방송'을 경험했기에 대한민국 방송 역사의 새 기준을 만드는 일에 동참하겠다”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3-30 16:46:20
경기방송지부는 “이제 방송통신위원회가 새 사업자를 찾을 것인데, 긴 여정이 되겠지만 견디겠다”며 “단 한가지 이유로 견디겠다. 돈이 안 된다는 이유로 감히 청취자들을 배반하고 ‘먹튀'하는 방송사업자가 나타나서는 안 되기 때문”이라 밝혔다. <<< 그대들을 응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