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한국일보 ‘코로나 진단키트’ 기사 자체조사
한국일보 ‘코로나 진단키트’ 기사 자체조사
노조 요청에 편집국 자체 조사 중… 바이라인 2명에서 1명으로 왜?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키트 관련 외신을 인용했다가 논란을 자초하고 유감 표명한 한국일보가 해당 보도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전국언론노조 한국일보지부는 지난 16일 내부 조사와 재발방지책 마련 등을 회사에 요구했고, 이태규 편집국장이 지목한 사회부장과 언론노조 한국일보지부 민실위원장이 자체 조사에 나섰다. 이번 주까지 조사가 진행될 것이라 전망된다.

▲ 한국일보 15일자 온라인 보도 “미국 FDA ‘한국 코로나키트, 비상용으로도 적절치 않다’”. 사진=한국일보 기사 화면 갈무리.
▲ 한국일보 15일자 온라인 보도 “미국 FDA ‘한국 코로나키트, 비상용으로도 적절치 않다’”. 사진=한국일보 기사 화면 갈무리.

최진주 언론노조 한국일보지부장(한국기자협회 한국일보지회장)은 19일 통화에서 “보도에서 계속 실수가 나오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확실한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고 (편집국에) 말씀드렸다”며 “이를 위해 먼저 보도가 어떻게 나오게 된 것인지 그 경위를 알아야 한다. 자체 조사를 진행해 사실관계를 파악한 뒤 후속 조치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일보는 지난 15일 “미국 FDA ‘한국 코로나키트, 비상용으로도 적절치 않다’”라는 제목으로 미 NBC뉴스에서 미 하원 마크 그린 공화당 의원 발언을 인용 보도했다.

보도를 보면 그린 의원은 “미국 FDA는 서면 답변에서 ‘한국의 (코로나19) 진단키트는 적절(adequate)하지 않으며, FDA는 비상용으로라도 이 키트가 미국에서 사용되는 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면서 “한국 진단키트는 단일 ‘면역글로블린항체’(immunoglobulin)만 검사하지만 미국 것은 복수의 항체를 검사한다”고 말했다. 미 보건당국이 한국의 코로나19 진단 키트를 신뢰하지 않는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정부가 공식 입장을 통해 면역글로블린항체 검사법(항체 검사법)을 코로나19 확진 검사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한국일보 보도는 거센 반발에 직면했다.

▲ 한국일보가 한국의 코로나키트가 비상용으로도 적절치 않다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밝혔다는 자사 보도에 17일 유감을 표했다.
▲ 한국일보가 한국의 코로나키트가 비상용으로도 적절치 않다고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밝혔다는 자사 보도에 17일 유감을 표했다.

한국일보는 17일 편집국장 명의로 “지난 15일 온라인 보도가 한국형 진단키트의 신뢰성과 관련해 불필요한 논란을 야기한 점에 유감을 표한다”며 “그린 의원 발언 이외에는 별도로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미국 FDA 한국 코로나 키트, 비상용으로도 적절치 않다’라는 제목을 달아 FDA 공식 입장인 것처럼 전달했다. 또한 그린 의원의 발언을 전후 맥락을 검증하지 않은 상태에서 보도해 한국형 진단키트의 신뢰성 논란을 초래했다”고 잘못을 시인했다.

첫 보도 바이라인은 임소형 기자와 조철환 뉴스3부문장이었다. 기사 수정을 거치며 임 기자는 바이라인에서 빠졌다. 임 기자는 기사를 작성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져 진상 파악이 필요한 상황이다. 임 기자는 동의할 수 없는 기사에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일보는 바이라인 변화에 “기사 수정 과정에서 주된 작성자가 아닌 기자는 기사의 바이라인에서 빠졌고, 해당 기자는 기사가 작성되는지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3-19 20:53:09
한국일보, 그대들 허위과장 보도가 너무 심하다. 이러다가 조선일보도 뛰어넘는 거 아닌가. 제발 대주주(재벌/대기업/건설회사/기득권) 족쇄에 순응하는 기자(코끼리)가 되지 않길 바란다.

바람 2020-03-19 19:48:37
임소형 과 조철환 같은 영원한 기레기 그리고 거지 발싸개 홍혜걸 같은 놈때문에 온나라가 시끄러워.

스타듀 2020-03-19 18:19:58
원인을 왜몰라. 그래야 광고료를 가장한 수고료를 받으니까 앞뒤 안보고 이런거만 신나게 가져와 제목달아 올리니까 그렇지. 돈주고 신문보는 사람은 없는데 유일한 수입원이 광고라 기자들 월급주는 이재용이 바로 이런걸 원하거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