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신문 신임 편집국장에 안호기 경제에디터
경향신문 신임 편집국장에 안호기 경제에디터
임명동의 투표 결과 226명 가운데 174명 찬성표
경제에디터·선임기자·논설위원 등 역임

안호기 경향신문 신임 편집국장 임명동의안이 10일 가결됐다.

경향신문 편집국 소속 기자들이 9~10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임명동의 투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 참여자 226명(총 선거인 수 269명) 가운데 174명이 찬성(득표율 76.32%, 반대 54표)에 표를 던져 임명동의 가결요건인 ‘재적 과반수 투표에 투표자 과반수 찬성’을 충족시켰다.

▲경향신문 안호기 새 편집국장.
▲경향신문 안호기 새 편집국장.

안호기 신임 편집국장은 지난해 12월 ‘SPC 기사 거래 사건’으로 물러난 최병준 편집국장 후임이다.

안호기 신임 국장은 지난 1991년 32기로 경향신문에 입사했다. 현재까지 경제에디터를 맡아왔다. 입사 후 전국부, 정치부, 스포츠부, 경제부장, 선임기자, 논설위원, 기획취재 부장 등을 역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3-10 21:15:25
민간언론은 투표율과 찬성률이 높다. 왜 그런지 아는가? 사장이(대주주가 뽑은) 대부분의 인사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누가 감히 대주주(재벌/대기업/건설회사/기득권)를 거스를 수 있겠는가. 반면 공영방송은 찬성률이 낮다. 정권에 따라 사장이 쉽게 바뀌니까 대주주에 충성할 이유가 크지 않다. YTN 보도국장 사태가 이와 비슷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