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KBS ‘중국인 입국 금지’ 팩트체크 기사 삭제 논란
KBS ‘중국인 입국 금지’ 팩트체크 기사 삭제 논란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 실효성 따지는 보도해놓고 당일 삭제해 논란 확산
KBS 통합뉴스룸 ‘예상 영역’의 내용으로 팩트체크와 맞지 않아 입장 밝혀

KBS가 팩트체크 형식의 보도를 내놓고 기사를 삭제했다. KBS는 지난 25일 오후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했더라면?”이라는 제목으로 중국인 전면 입국 금지 실효성을 따져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보도했다.

KBS는 중국 후베이성에서 오는 사람의 입국 금지, 중국과 홍콩, 마카오 등에서 온 내외국인 검역 강화(특별입국 절차) 등의 조치를 소개하면서 “그러나 코로나 19의 기세가 줄지 않으면서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시켜야 했다는 주장도 끊이지 않는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역사에 가정은 없다지만, 초기부터 중국인들이 입국을 아예 금지시켰더라면 상황은 어땠을까”라며 국내 코로나 감염경로를 분석했다.

KBS는 신천지 신도인 31번 환자가 발생하기 전 초기 1차 확진자 8명에 대해 “한국인이며 우한을 방문했다. 중국인 입국금지와는 상관없는 경우”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때까지 일단 중국인 환자는 모두 6명. 지난달 20일 최초 진단을 받았던 1번 환자에 이어 2월 1일에 49살 중국인 남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남성은 일본 내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 환자의 가족인 40살 중국인 여성도 감염됐지만, 두번째 중국인 확진자와 접촉했던 400여명 가운데 감염환산은 더 없었다”고 보도했다.

▲ KBS 25일자 보도 내용.
▲ KBS 25일자 보도 내용.

지난 6일 58세 중국 여성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우한을 방문한 것으로 나왔는데 해당 여성과 접촉한 7명은 격리 중이라고 밝히고 “나머지 2명은 모두 한국인 환자의 가족과 접촉자였다. 중국인으로부터 옮은 경우는 없었다”고 보도했다. 감염 경로가 확인된 사례로 봤을 때 “중국인으로부터 감염된 국내 환자는 없다”고 결론 내렸다. KBS는 관련 기사를 팩트체크 보도 형식으로 내보냈다.

KBS보도는 ‘중국인 입국 전면 금지’에 대한 논쟁이 치열할 때 나오면서 갑론을박했다. KBS 보도에 대해 중국 우한에서 온 한국인은 중국인 아니다라는 논리만 내세우고 있다라는 의견이 나왔다. 한국으로 들어오는 입국자는 중국인이든 교민이든 코로나에 감염돼 들어온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중국인 입국 금지를 했더라면?’이라고 가정하는 건 이치에 어긋난다는 주장도 거셌다. 이런 가운데 관련 보도는 당일 밤 삭제되면서 KBS 보도에 하자가 있는 게 아니냐는 주장까지 나와 논란이 확산됐다.

이에 KBS 통합뉴스룸은 “해당 콘텐츠의 제목은 ‘중국인 전면입국 금지했더라면’이었다. 이는 ‘가정’ 다시 말해 ‘예상'의 영역에 해당한다는 내부 의견이 있었다”고 밝혔다.

KBS 통합뉴스룸은 “또 기사에서 제시된 ‘현재까지의 감염경로’라는 근거 또한 당시 시점까지의 잠정적 결과일 뿐 미래의 결과까지 담보하지 않는다는 측면에서 타당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디지털 콘텐츠인 ‘코로나19 팩트체크’ 코너가 ‘사실적 진술과 같은 팩트만 검증’한다는 원칙을 준수하는 게 맞다고 판단해 해당 기사를 홈페이지 편집에서 제외하고, 포털 기사 페이지에 노출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기사 링크를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KBS 통합뉴스룸은 “KBS는 재난주관 방송사라는 공적 책무에 충실하고자 ‘코로나19’ 관련해 조직의 역량을 결집해 대응하고 있다”며 “관련 업무가 폭증한 상황에서 출고 전 게이트키핑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사후 보완 과정에서 논란이 벌어진데 대해 문제점을 인식하며, 이번 경우를 디지털기사의 생산과 출고 과정을 재검검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2-27 19:29:01
요즘 언론 때문에 가정법 공부하네. 근데, 검/경 유도신문도 가정법이 주 내용이라는 사실에 참 놀랐다(사정기관의 치사한 꼼수). 기자들이 법조 출입처 기자단 되더니, 실력향상은 포괄적 사실 전달이 아니라 가정법밖에 없네. 제발 출입처에서 받아쓰기만 하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