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중국인 입국금지, 의학 넘어 정치쟁점으로 번져
중국인 입국금지, 의학 넘어 정치쟁점으로 번져
[아침신문 솎아보기] 한국인 입국금지 급증하자 ‘중국인 입국금지 조치’했어야 했다며 공세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일부 지역이 한국인 입국자 강제격리 조치를 취하자 중국에 대한 비판과 함께 한국 외교부 등 정부에 대한 비판이 나온다. 한국은 중국인에 대한 입국 조치를 자제했는데 해외에서 한국인이 입국 금지 사례가 나오자 정부 대응이 늦었다고 비판하는 언론도 늘었다.

특히 외교부가 중국의 한국인 강제격리에 제때 항의하지 않았다는 비판과 함께, 26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국회에 출석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 “대한감염학회도 중국 전역 입국 금지는 추천하지 않았다”라는 발언 논란에 더 큰 쟁점이 됐다. 

다음은 2월27일 아침에 발행하는 주요 일간지의 입국 금지‧거부 관련 기사 제목이다.
경향신문 “한국은 자제했는데…중 지방정부, 한국인 승객 잇단 강제 격리”(4면)
국민일보 “‘중국인 입국금지’ 귀막은 靑, 대체 왜?”(1면)
동아일보 “박능후 ‘감염확산 최대 원인은 中서 온 한국인’ 강경화 ‘中의 한국인 격리는 간섭할 일 아니다’”(1면)
서울신문 “코로나 외교가 없다”(3면)
세계일보 “中 10여개 성‧시도 한국인 통제 조치”(1면)
조선일보 “37일만에 1261명…감염학회 4가지 경고, 현실이 됐다”(1면)
중앙일보 “박능후 ‘코로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서 들어온 한국인’”(3면)
한겨레 “한국발 입국제한 늘어가는데 느려터진 ‘외교부 정보 알림’”(6면)
한국일보 “‘여기는 한국인 집’ 차별 딱지 붙이는 中 공안”(1면)

▲27일 경향신문 1면.
▲27일 경향신문 1면.

한국인의 입국 금지 조치 현황부터 살펴보면, 경향신문 4면 ‘한국은 자제했는데…중 지방정부, 한국인 승객 잇단 강제 격리’ 톱기사에서 전한 “26일 산둥성 웨이하이시는 인천발 제주항공과 동방항공 탑승객 중 한국인 2명 등 일부가 발열 증세를 보였다면서 한국인 30명을 포함한 탑승객 전원을 지정시설에 격리 조치”가 있다. 또한 “웨이하이시는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웨이신’ 공식 계정에 한국과 일본에서 입국하는 사람들은 국적을 불문하고 14일간 격리 조치를 시행한다는 공지를 올렸으나, 논란이 커지자 이날 삭제했다”고 한다.

이 기사에 따르면 “전날 인천에서 난징공항에 들어온 아시아나항공편에서도 중국인 승객 3명이 발열 증상을 보여 한국인 65명 등 승객 94명이 난징시 당국이 지정한 호텔에 격리”됐고, “지난 25일부터 현재까지 웨이하이와 난징에서 격리된 한국인은 모두 114명으로 집계”됐다고 한다. 동북3성, 지린성의 일부 도시도 한국발 항공편 승객은 전용 통로로 나오게 했다고 한다. 한국인과 한국을 경유한 외국인의 전면 입국을 금지한 나라는 총 14개국이다.

이외에도 경향신문은 “여행 못 가는데 환불도 안돼…사기 당한 느낌이네요”, “입국 막히면 어떡하나…해외파 스포츠 스타들 서둘러 출국” 등의 기사에서 한국인 입국 금지에 대한 우려를 나타냈다.

▲27일 한국일보 1면.
▲27일 한국일보 1면.

한국일보 1면 톱기사 “‘여기는 한국인 집’ 문 앞에 차별 딱지 붙이는 중국 공안‧이웃”에서도 “중국 공안당국이 최근 우리 교민 집 문 앞에 딱지를 붙여놓는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산둥성 옌타이의 한국인 밀집 거주 아파트 단지에서는 이날 중국 주민들이 공안을 찾아가 항의하는 소동을 빚었다”며 한국 교민들이 냉대를 받았다고 전했다.

이에 외교부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한겨레는 이날 사설 “한국인 입국금지 급증에 ‘늑장 대응’하는 외교부”에서 “외교부 누리집은 입국 금지 국가 정보 업데이트가 신속하게 이뤄지지 않고 있으며, 중국의 한국인 강제격리에도 제때 항의하지 않아 뒷말이 무성”하다며 “늑장 대응, 미온 대응이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27일 한겨레 사설.
▲27일 한겨레 사설.

한겨레는 “외교부는 25일 103개국의 주한 외교단을 불러 한국인 입국 제한 같은 과도한 조처를 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런 당부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한국인 입국을 막는 국가가 늘고 있는 만큼, 외교부는 사전 협의 없는 한국인 입국 통제에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와중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발언이 나와 논란이됐다. 이런 발언은 ‘코로나 3법’(감염병예방법·검역법·의료법 개정안)을 심의하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미래통합당의 질의를 받으며 나왔다. 미래통합당의 논리는 ‘중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안했으니 코로나19가 퍼졌고, 이제는 한국인들이 입국 금지를 당하는 판이 됐다’는 식이다.

▲27일 조선일보 1면.
▲27일 조선일보 1면.

특히 조선일보는 이러한 논리를 그대로 1면에 보여줬다. 조선일보 27일 1면 톱기사 “37일만에 1261명… 감염학회 4가지 경고, 현실이 됐다”는 “한국인의 입국을 제한하는 나라가 20개국에 달한다”며 “감염병 전문가들은 이번 ‘중국발(發) 바이러스 방역 재앙’을 정부와 대통령이 방역 주체인 질병관리본부와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와 의견을 무시한 결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초기 대응 단계에서 대한의사협회(의협)와 대한감염학회 등이 수차례 제기한 중국에 대한 전면적인 입국 금지 내지 이에 준하는 입국 지역 제한 확대 요구를 묵살한 것”이라고 썼다.

▲27일 조선일보 1면.
▲27일 조선일보 1면.

이어 또 다른 조선일보 1면 기사 “‘中서 온 한국인이 가장 큰 감염원’ 이게 한국 장관의 말입니까”에서 “중국인 입국을 막지 않아 코로나 확산을 자초한 정부가 이제 국민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졌다”고 전했다.

조선일보는 이날 사설에서도 “초기에 중국 감염원 차단을 잘했으면 이렇게까지 되지는 않았다. 그런 정권에서 '국가 체계가 잘 작동한다'는 말이 어떻게 나오나”라고 비판했다.

국민일보도 1면 톱기사 “중국인 입국금지 늑장대응 논란, 말 없는 청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중국인 입국 금지’를 하지 않은 청와대의 판단을 두고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며 “중국인 입국 금지를 둘러싼 논쟁이 의학적 논쟁에서 정치적 쟁점으로 비화하고 있다”고 짚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통령정신차려야한다 2020-02-27 13:12:29
지역불문 종교불문 우리 모든 국민은 피해자이다. 이 질병은 중국 우한으로부터 시작되어 전세계에 전파된 사실을 잊어선 안된다. 코로나19가 대한민국에 확산된 큰 이유는 다수의 국민들이 원하는 중국인 입국금지 대책을 무시하고, 불안감보다는 경제활동과 소비활동을 활발히하라는 대통령의 안일한 대처와 잘못된 판단때문이며, 더 나아가 이를 기회로 여기고 정치적 욕심을 부렸기 때문이다. 현재 1500여명의 확진자와 1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고, 대통령 본인 또한 격리될뻔 하였다. 일이 커지자 안일한 대처와 본인의 판단이 잘못되었음을 인지하고 대구시장, 경북지사, 신천지, 명동교회 여러 타겟을 잡아 비난의 화살을 돌리고 있다. 모두 함께 힘써 해결을 하려고 해야한다.

평화 2020-02-27 10:33:50
극단은 극단을 낳고, 혐오는 혐오를 부른다. 그리고 이런 혐오가 만연한 사회가 되면, 가장 피해를 보는 것은 소수자와 취약계층이 될 것이다.

가장정확한얘기한 2020-02-27 09:54:11
사람은박능후보건복지부장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