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 30년 군 전문 조선일보 기자 감사패
국방부, 30년 군 전문 조선일보 기자 감사패
정경두 장관, 유용원 논설위원에 감사패… 27년 국방부 출입 기자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군사전문기자)이 지난 20일 서울 용산 국방부장관실에서 정경두 국방부장관으로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유 위원은 기자 생활 30년 가운데 27년 동안 국방부를 출입했다. 국방부는 유 위원이 “국민과 군을 연결하는 ‘소통의 가교’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했다.  

정부가 장기 출입 기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는 건 흔하지 않은 일이다. 특히 현 정부에 비판적 기자에게 감사패를 수여했다는 점은 주목할 만하다.

▲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 사진=유용원의 군사세계.
▲ 유용원 조선일보 논설위원. 사진=유용원의 군사세계.

유 위원은 26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지난 21일자로 기자 생활이 벌써 만 30년 됐다”며 “국방부를 정식 출입한 때는 1993년이다. 27년 동안 출입했다. 정경두 장관이 그런 면을 평가해주신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유 위원은 2000년 5월 ‘주한미군 땅 2000만평 반환 계획’ 등의 특종으로 유명하며 2001년 8월 홈페이지 ‘유용원의 군사세계’를 오픈해 군 전문기자 영역을 구축했다. 2015년 5월에는 한국 언론 최초로 아시아 안보회의에서 한반도 안보 상황을 주제로 발표했다.

한편 그의 기사는 논란과 논쟁을 부르기도 했다. 대표적 기사가 천안함 사건 국면에서 나온 ‘북 인간 어뢰’ 보도였다. 유 기자는 2010년 4월 당시 주용중 기자(현 TV조선 보도본부장)와 함께 “‘北 인간어뢰 조심하라’ 해군 올초 통보받았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요지는 군 정보사령부가 2010년 초 북한이 인간어뢰 공격을 할 수 있으니 대비하라는 지침을 해군에 전달했다는 것. 어뢰에 북한군이 타고 잠수함으로 돌진하는 모습의 이미지는 각종 풍자 대상이 되기도 했다.

이 같은 논란의 보도와 별개로 한 분야를 30년 취재한 기자가 언론계에 드물다는 점에서 그의 감사패 수상이 갖는 의미는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2020-02-27 04:24:58
유 기자를 진심으로 축하하고 싶고, 노고를 치하하고 싶으면 기사를 순수하게 쓰세요

극 진보 아니랄까봐 굳이 말미에 인간어뢰 얘기를 갖다 붙여서 괜히 논란이 있었던 사례를 들먹일 필요가 있나요?

그러면서 뭐? "그럼에도 의미가 있다"고?

그렇게 인정하는 척 하면 사람들이 모를 줄 알죠?

제발 기사 역겹게 좀 쓰지 마세요

진보 매체의 치부는 드러내지 않는 거 현장 기자들이 다 아는데

제발 찌질하게 기사 쓰지 맙시다

어떤기사를썼는지와는무관하게 2020-02-26 22:31:32
기사만30년쓰면감사패주는구나

바람 2020-02-26 16:36:09
"이 같은 논란의 보도와 별개로 한 분야를 30년 취재한 기자가 언론계에 드물다는 점에서 그의 감사패 수상이 갖는 의미는 있다." <<< 한 분야에서 30년은 충분히 장인정신이고 노력을 인정한다. 그러나 이런 장인정신 사상이 재패니케이션을 가속한다는 견해도 있다. 무엇이 옳은지는 지금 알 수는 없다. 일단, 수상을 축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