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MBC본부 “공영방송 뉴스 특정집단 옹호 안돼”
언론노조 MBC본부 “공영방송 뉴스 특정집단 옹호 안돼”
새 리더십 맞아 자체 보도 점검… “조국 국면 성공, 혁신 더디게 하는 면도”

전국언론노조 MBC 본부가 “공영방송 뉴스가 특정 정치 집단을 옹호하는 방향으로 흘러가서는 안 된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나타냈다. 박성제 신임 MBC 사장이 MBC 보도가 편향적이라는 지적을 ‘비판을 위한 프레임’이라고 반박한 것과 차이가 있다.

언론노조 MBC본부 민주언론실천위원회(이하 민실위)는 25일 노보에 “‘조국 사태’로 많은 언론사가 격렬한 내홍과 외부 비판에 흔들렸던 상황에 비하면 MBC가 위기 속에서 기회를 잡은 것만은 분명해 보인다”면서도 “‘조국 국면’에서 우호적으로 조성된 여건과 성공의 경험이 역설적으로 우리 혁신을 더디게 하는 요인으로도 작용한다”고 지적했다.

이를 테면 검찰 출입처 등 보도 관행 개선을 사회적 의제로 내세웠지만 내부 논의는 진행되지 않고, MBC 젊은 기자들이 제안했던 ‘시니어 기자들의 리포트 제작’ 등 사내 이슈도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다.

민실위는 “‘조국 국면’이 우리 뉴스에 드리운 또 하나의 그늘은 ‘편향성’ 논란”이라며 “기자 개개인이, 보도국 전체가 공유하는 정서가 특정 입장과 가치를 추구하더라도 공영방송 뉴스가 특정 정치 집단을 옹호하는 방향으로 흘러가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 MBC 뉴스데스크 지난해 9월29일자 보도. 사진=MBC뉴스데스크 화면.
▲ MBC 뉴스데스크 지난해 9월29일자 보도. 사진=MBC뉴스데스크 화면.

민실위가 꼽은 아이템은 비판 글을 실었다는 이유로 임미리 고대 연구교수를 고발했던 민주당,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에 공소장 공개 논란, 사법농단 판사에 1심 무죄 판결 등으로 정치 쟁점이 될 만한 사안에서 자사 대응이 늦거나 논조가 오락가락했다는 지적이다.

민실위는 “이슈별 취사 선택에 패턴이 보인다면 편향적이라는 소리가 나오기 충분하다”며 “우리만의 정의, 우리만의 공정성에 사로잡히면 ‘어떤 사안은 누락해도 되고 어떤 사안은 이 정도만 해도 된다’는 잘못된 신호가 퍼진다”고 지적했다.

박성제 신임 사장은 지난해 조국 보도에 관해 25일 미디어오늘 인터뷰에서 “우리는 조국 국면에서 검찰 주장은 재판에서 깨질 수 있기에 일방적 받아쓰기는 지양한다는 입장이었다”며 “국민들에게 선입견을 주면 안 되기 때문이다. 실제 재판 과정에서 검찰 주장 일부가 논박당한 것으로 안다. 그런 보도 원칙을 지켰기 때문에 신뢰도가 상승했다”고 밝혔다.

박 사장은 지난 22일 사장 후보 면접에서도 “보도국장으로 재임한 지난 1년 7개월 동안 노조로부터 공정성 비판을 받은 적 없다. 이 기간 우리 MBC 뉴스 신뢰도가 크게 상승했다. MBC 보도가 편향적이라는 것은 일종의 프레임”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ㅁㅁ 2020-02-26 08:07:59
그놈이 기계적인 중립 ㅋㅋㅋ 애들아 니들이 그런 주장을 하고 싶으면 '팔공산도 낙동강도 '부글부글'…"이게 정부냐"' 이런 선동 기사 쓴 기레기부터 비판해라. 같은 업종이라고 서로 감싸면서 뒤로로 온갖 추악한 짓 하고 다니지 말고. 조중동과 친구인 니들 쓰레기 정체를 모를 줄 아냐? ㅋㅋㅋㅋ

평화 2020-02-25 22:14:31
“우리는 조국 국면에서 검찰 주장은 재판에서 깨질 수 있기에 일방적 받아쓰기는 지양한다는 입장이었다”며 “국민들에게 선입견을 주면 안 되기 때문이다. 실제 재판 과정에서 검찰 주장 일부가 논박당한 것으로 안다. 그런 보도 원칙을 지켰기 때문에 신뢰도가 상승했다”고 밝혔다. <<< 의심스러우면 피고인의 이익으로(In dubio pro reo). 왜 이런 말이 있는지, 기자들은 잘 생각해봤으면 한다. 그리고 국가가 행하는 공권력이 강할까 아니면 국민의 말이 강할까. 왜 국민은 수사권 남용을 저렇게 지적하는 것일까. 이것도 피의자 입장이 돼서 한번 잘 생각해보라. 그러면, 공영방송이 나아가야 할 길이 보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