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대구방문 “바이러스와 싸움에서 이기겠다”
대통령 대구방문 “바이러스와 싸움에서 이기겠다”
[대구 대책회의] 군과 경찰까지 투입, 정세균 총리 대구 상주 진두지휘 “증가세 변곡점 만들어내야”

문재인 대통령이 며칠새 코로나19 집단감염이 가파르게 늘어난 대구광역시를 방문한 자리에서 바이러스와 싸움에서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군과 경찰, 민간의료팀까지 투입하는 등 범국가적 동원체제를 가동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25일 오후 대구광역시청 2층 상황실에서 열린 특별대책회의에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대통령은 대구·경북 시민들에게 힘내시라며 코로나19를 충분히 극복할 수 있고 반드시 이겨낼 수 있다며 깊은 위로와 격려의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일상이 위협받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침착하고 차분하게 사태 해결에 힘을 모아주고 있다며 불편을 감수하면서도 스스로 방역의 주체가 돼 위기 극복에 함께해 준 데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는 전국의 국민들도 ‘힘내십시오, 함께 극복합시다’라며 응원메시지를 보내고 있고, 광주와 전남을 필두로 전국 각지에서 방역물품과 생필품을 보내는 등 온정을 이어가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문 대통령은 “정부는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구·경북과 함께 바이러스와의 싸움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정부는 군과 경찰까지 투입하고, 민간 의료 인력의 지원을 포함해 범국가적인 총력 지원 체제를 가동했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의 지역 내 확산과 지역 외 확산을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다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구지역 특별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나온 것에 대통령은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고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며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아서 다시 한 번 해명 말씀을 드렸다”고 거듭 밝혔다.

대통령은 문제는 시간과 속도라며 이번 주 안으로 확진자 증가세에 뚜렷한 변곡점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대통령은 정세균 국무총리가 중앙재난안전대책 본부장으로 이날 저녁부터 직접 이곳(대구)에 상주하며 현장을 진두지휘하면서 사태의 조속한 진정을 위해 정부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대구경북의 사회경제적 피해 회복을 위해 문 대통령은 특단의 지원안을 강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지역이 재난으로 직접 피해 뿐 아니라 민생경제와 일상생활도 피해를 입는 등 복합 위기 지역이 되고 있다며 “정부는 특별교부세와 예비비를 포함한 긴급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해 나가고, 특별재난지역 선포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을테니 재정 지원을 위해 국회 동의를 얻어 추경 예산 편성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회의에는 대구지역에서 권영진 대구광역시장, 배지숙 대구시의회 의장, 강은희 대구시교육감, 민복기 대구시의사회 코로나19 대책본부장, 송민헌 대구지방경찰청장, 여환섭 대구지방검찰청 검사장, 이지만 대구소방본부장, 황인권 육군 제2작전사령부 사령관 등이 참여했다. 정부와 청와대에서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과, 김연명 청와대 사회수석, 강기정 정무수석, 주영훈 경호처장, 강민석 대변인, 신지연 제1부속·박상훈 의전비서관, 정재혁 국민생활안전담당관이 동석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조작 2020-02-26 03:25:54
밑에 댓글조작하는놈 뻔히 티내넼ㅋㅋㅋ

댓글조작 2020-02-26 03:19:57
권준혁 = 댓글조작꾼

바람 2020-02-25 17:32:28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모두가 힘을 모아야 안전 시스템과 매뉴얼을 계속 업데이트할 수 있다. 어려울 때 힘을 모으는 집단과 비난만 하는 집단을 잘 지켜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