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청도 최대 봉쇄’에 문대통령 서둘러 해명한 이유
‘대구청도 최대 봉쇄’에 문대통령 서둘러 해명한 이유
고위당정청 협의회 결과에 “지역봉쇄 아니라 코로나를 차단한다는 뜻, 분명히 밝히라” 우한 봉쇄로 오해 우려에

코로나19 감염이 크게 확산된 대구와 청도 지역에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당정청협의회 결과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봉쇄가 아니라 감염의 전파 확산을 차단한다는 의미라고 서둘러 해명하고 나섰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이같이 그 의미를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해 그 배경이 주목된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25일 오전 고위 당정청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역사회 전파가 시작되는 현 단계에서 봉쇄정책을 극대화시켜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고, 지역사회 확산방지를 위한 방역대책을 적극 추진하며, 특히, 대구, 경북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여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 확산을 조속히 차단하기로 하였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낮 12시18분경 청와대 출입기자 단체SNS메신저에 올린 공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으나,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대변인에게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도 이날 브리핑 말미에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를 두고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하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며 “이점 오해 없기 바란다”고 해명했다.

청와대가 대구 청도 봉쇄라는 말의 뜻을 분명히 해명한 것은 지역 주민 자체를 봉쇄해 자칫 고립과 혐오의 대상으로 놓으려 한다는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우려 탓으로 보인다.

한편, 당정청은 이날 당정청협의회에서 봉쇄정책과 함께 코로나19 마스크 수출물량 제한 등 마스크 수급 안정화 방안, 야외 다중집회와 밀집행사 연기 취소 지침 및 집회 제지 방해시 사법조치 계획 등을 하기로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2-25 15:44:18
조중동은 이를 크게 부각해 지역감정을 유발하고 중국인 입국금지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으려고 하겠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