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조선일보 ‘중국인 입국금지 대체 왜 안하나’
조선일보 ‘중국인 입국금지 대체 왜 안하나’
[아침신문 솎아보기] 조선일보 ‘文, 시진핑에 방한 다짐받기’ 비난

조선일보는 25일자 5면 머리에 ‘중국인 입국금지 빗발칠 때… 文, 시진핑에 전화해 방한 다짐받기’란 제목의 기사를 썼다.

조선일보는 이 기사 문패를 ‘입국금지 대체 왜 안하나’라고 달아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가 확산하는데도 중국 눈치 보느라 중국인 입국금지를 안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조선일보는 “국내 확진자가 100명을 돌파하고 첫 사망자가 나왔던 지난 20일 오후, 문재인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했다”며 문재인 정부의 안이한 대처를 지적했다. 조선일보는 “중국인 입국금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73만여 명에 달한 상황”에서 “일부러 전화를 건 사람은 문 대통령이었던 것”이라고 전화 외교가 부적절했다고 짚었다.

조선일보는 통화 이후 “청와대는 ‘시 주석의 방한 문제와 관련, 두 정상은 금년 상반기에 방한을 변함없이 추진하기로 하고 구체적 시기는 외교 당국간 조율하기로 했다’”고 했지만 “중국 정부의 발표문에는 ‘시 주석의 방한’이나 ‘상반기 방한’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었다”고 보도했다. 조선일보는 문재인 정부가 시 주석 방한에 헛물을 켜고 있다는 뉴앙스를 전달하려는 듯하다.

▲ 25일자 조선일보 5면.
▲ 25일자 조선일보 5면.
▲ 25일자 중앙일보 1면 머리기사.
▲ 25일자 중앙일보 1면 머리기사.

두 정상의 전화 통화는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여러 언론도 이미 이를 보도했다. 통화 직후 몇몇 언론은 “이번 통화로 시 주석 방한이 논의되는 등 사드 배치로 소원해진 한중 관계가 풀릴 것”으로 전망하기도 했다. 그런데도 조선일보는 통화 5일 뒤 확진자 100명,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 73만명 숫자를 되짚으며 중국 눈치 보느라 입국금지 못시키는 정부를 비난하고 나섰다.

그러나 지금은 한국인이 사모아에서 입국금지되고, 오히려 중국이 한국인 격리에 나서는 등 뒤바뀐 신세가 됐다.(중앙일보 25일자 1면) 이 시점에 조선일보의 보도는 다소 무리해 보인다.

또 조선일보는 대한의사협회가 중국인 입국금지를 7번이나 권고했지만 문재인 정부가 이를 듣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겨레는 이미 2년 전 “박근혜 탄핵 반대한 ‘극우’ 최대집이 의협회장 된 속내는”(2018년 3월27일자 10면)이란 제목의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이후 의사협회은 ‘문재인 케어’에 어깃장을 놓으며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는 등 문재인 정부와 사사건건 마찰해왔다.

▲ 2018년 3월27일자 한겨레 10면.
▲ 2018년 3월27일자 한겨레 10면.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직상식으로 2020-02-25 15:46:24
진작 통제했어야 하는데
뭐가 잘못되었남,

이스라엘은 자국 경비들여 우리나라로 돌려 보냈는데...
막으라고 하는것이 뭐가 무리인가?

북벌 2020-02-25 13:40:05
명예짱깨 대꺠문들이 설치네

나야나 2020-02-25 09:49:55
중국발 입국 전면 금지해도 모자랄 판인데 지금 이걸 비판하고 앉아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