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박성제 후보, MBC 차기 사장 내정
박성제 후보, MBC 차기 사장 내정
24일부터 임기 시작… “우리 뉴스 편향적이지 않아”

박성제 전 MBC 보도국장이 차기 MBC 사장으로 내정됐다. 사장 임명을 위한 주주총회는 24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박 내정자 임기는 오는 24일부터다.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는 22일 오후 1시부터 사장 후보 3인(박성제·박태경·홍순관) 면접을 진행했다.

박 내정자는 이날 면접에서 “MBC 채널 신뢰도가 JTBC 턱 밑까지 추격했다. 국민들은 MBC 뉴스가 편향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MBC 뉴스데스크 시청률 상승 등을 성과로 내세웠다.

▲ 박성제 MBC 사장 내정자. 사진=김도연 기자.
▲ 박성제 MBC 사장 내정자. 사진=김도연 기자.

박 내정자는 “뉴미디어 시대이지만 여전히 메인 뉴스는 중요하다”며 “뉴스데스크가 살아나지 않으면 방송사 이미지가 붕괴된다. 단적으로 JTBC 뉴스룸이 힘을 잃으면서 JTBC가 위기를 겪고 있다. 메인뉴스와 뉴미디어 분야 모두 발전시킬 수 있다”고 말했다.

박 내정자는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MBC 드라마 부문에 “드라마는 MBC의 엔진이다. PD 중심 체제는 끝났다”며 “드라마 기획팀 체제로 운영돼야 한다. 스타 PD 한 명에게 모든 걸 맡길 수는 없다. 팀을 많이 만들어서 경쟁을 시켜야 한다. 또 팀에는 기획력 있는 외부 인사들을 적극 영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내정자는 1993년 MBC에 입사해 정치부, 경제부, 사회부를 거쳤다. 2012년 170일 공정방송 파업 과정에서 노조 파업 배후로 지목되며 ‘근거 없이’ 해고되기도 했다.

이보다 앞서 2007년 3월부터 2년 동안 전국언론노조 MBC본부장을 지냈다. MB정부 검찰의 PD수첩 수사와 종편을 출범시킨 미디어법 투쟁 등 주요 언론투쟁 일선에 있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2-22 18:30:44
적자를 보더라도 욕을 먹더라도 기득권(대기업)의 부정/부패를 고발할 수 있는 언론이 필요하다. 지금 언론은 대부분 민영방송인데, 누가 대주주(재벌/기업/건설회사/종교)와 그와 관계된 기득권 세력(결혼/친척/사촌)에 대항할 수 있겠는가. 한두 개 정도는 기득권과 대항할 수 있는 언론이 필요하다. 수익만 원한다면 어떻게 기업과 척을 질 수 있겠는가. 여기서부터 부정/부패가 발생한다. 돈 못 버는 노인이라고 노령연금을 폐지해야 하는가. 가난한 집에서 태어난 아이가 건강보험 비급여 수술비가 없으면 죽어야 하나. 최소한의 공익은 적자가 예상된다 할지라도 필요하다.

박성제사장 2020-02-22 19:34:49
축하한다 mbc가 공정보도의 기준이 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