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연설에서도 “임미리 논란 등 외면하지 않겠다”
이인영 연설에서도 “임미리 논란 등 외면하지 않겠다”
“내부 확신만으로 폭넓은 동의 구하지 못해…집권당답게 포용하란 목소리 받아들일 것”

당에 비판적인 칼럼 작성자와 이를 게재한 언론을 고발해 비난에 직면했던 더불어민주당이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이례적으로 상당 부분을 외부 비판에 대한 자성에 할애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연설에서 “20대 국회가 곧 막을 내린다. 그러나 20대 국회가 받아든 성적표는 초라하다. 국회 보이콧만 모두 스무 차례에 이르고 여야 합의는 지난 1년 동안 7번이나 파기됐다. 19대 국회는 183일 동안 총 836시간 본회의를 열었지만 20대 국회는 150일, 506시간에 불과하다. 법안 처리율도 17대 58%, 18대 55%, 19대 45%였지만 20대 국회는 34%에 불과한 실정”이라고 전했다.

이 원내대표는 “누구를 탓하기 전에 우리부터 반성하겠다. 검찰개혁, 집값 안정, 그리고 최근 임미리 교수를 둘러싼 논란에 이르기까지 우리 민주당을 향했던 국민의 비판적 목소리를 외면하지 않겠다”며 “우리 내부의 확신만으로 국민과 소통해서는 국민의 폭넓은 동의를 구할 수 없음도 잘 알고 있다. 민주당은 집권당답게 더 높은 가치를 지향하고 더 넓게 포용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말했다.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민중의소리
▲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사진=민중의소리

그는 “어느 한 순간에 우리 역시 국민의 눈에 기득권이 되고 닫힌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음을 잊지 않고 늘 긴장하겠다”며 “이런 점에서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29일자 경향신문에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사전선거운동) 혐의로 13일 검찰에 고발했다. 당내를 비롯한 정치권, 언론계, 시민사회에서 ‘표현의 자유 위축’ 및 ‘입막음 고발’이란 비판이 쏟아지자 민주당은 다음날(14일) “고발조치가 과도했음을 인정하고 이에 유감을 표한다”며 고발 취하를 알렸다.

이어진 연설에서 이 원내대표는 ‘민생법안’ 처리를 약속했다. 법안 처리가 더딘 이유로 미래통합당에 일정 부분 책임을 돌리며 2월 국회에서 야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이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께서 장사가 안 된다고 호소하는 종로의 상인들을 향해 젠트리피케이션 피해를 없애고 비싼 임대료 부담을 줄이겠다고 약속했다. 2월 국회에서 그 약속부터 지키자”고 밝혔다.

통과가 시급한 법안으로는 △지역상권 상생발전법 △해인이법, 태호·유찬이법 △형제복지원 사건 등 피해자들이 호소했던 과거사법 △방역 4법(검역법·감염병예방법·의료법·공공의료대학법) △미세먼지관리특별법 △가습기살균제피해구제법 △금융소비자보호법 △국유재산법 △대외무역법 △소상공인보호법 △대·중소기업 상생협력법 △대리점거래 공정화법 △하도급거래 공정화법 △소프트웨어산업 진흥법 △국가정보화기본법 △지방자치법 등이 언급됐다.

끝으로 이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이 지키지 않은 약속이라 지적받았던 ‘해직 공무원 복직 문제’에 대해서도 “인도적 측면에서 매듭짓고 가자”고 언급한 뒤 “산적한 민생법안을 모두 처리한다는 특단의 여야합의를 이뤄내자. 야당의 결단을 요청하자”고 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중잣대 2020-02-19 06:04:51
기레기언론사들은 스스로의 양심에 자문해봐라

나경원, 자한당, 윤석등이 기자를 수없이 고소했을 때 지금이랑 똑.같.이. 온갖 기사 쓰며 흥분하며 난동 피웠는지.

양심 불량이라 앞으로 나경원, 자한당, 윤석열 등이 아무리 고소해도 지금이랑 다르게할거잖아. 너흰 양심 파탄자들인게 드러나지

왜곡보도 2020-02-19 05:53:20
끝까지 왜곡보도하네. 공직선거법 위반이라서 고소한건데.

지금까지 비판하는 모든 언론을 고소했다면 몰라도.

나경원, 자한당, 윤석열 등이 아무리 기자를 고소해도 침묵하는 가증스런 이중잣대 기레기뉴스답네

바람 2020-02-18 17:07:06
내가 이번 경향신문 사태로 깨달은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음으로 내몬 것은 진보 언론사 몫이 더 크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