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코로나19, 메르스보다 경제 체감 커”
대통령 “코로나19, 메르스보다 경제 체감 커”
[경제부처 업무보고] “가장 큰 어려움 점포 임대료, 범정부 지원 소비진작 호응해야… 일상 복귀해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코로나19 경제 피해가 5년 전 메르스 사태 때보다 더 크게 체감을 느낀다고 평가했다. 그는 가장 큰 어려움은 자영업자들의 점포 임대료 문제라며 범정부적 지원과 국민들의 소비진작 호응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17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금융위원회로부터 ‘국민과 함께하는 혁신성장 업무보고’를 받은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업무보고 자리엔 정부 부처, 민간 참석자 등 180여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활력을 되찾는데 있어서도 강력한 대책과 함께 경제부처들 간의 빈틈없는 협업을 당부하면서 “이번 코로나19의 경제적 피해는 지난 2015년의 메르스 사태보다 더 크게 체감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라며 “그야말로 비상하고 엄중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 요인 분석을 두고 문 대통령은 “국외적인 요인의 피해는 우리의 대응에 한계가 있다고 하더라도 국내의 소비 활동과 여가 활동까지 과도하게 부풀려진 공포와 불안 때문에 지나치게 위축된 측면이 있다”며 “이제는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한편 경제 활력을 되살리는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끝까지 긴장하며, 방역에 최선을 다할테니 정부의 대응을 믿고, 각자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키면서, 정상적인 일상활동과 경제활동으로 복귀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중 관련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 중 관련 영상을 보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로 인한 가장 큰 어려움을 두고 상가 임대료를 들었다. 문 대통령은 “소비 위축으로 매출이 떨어진 관광업체와 전통시장, 음식점 등 자영업자들에게 현실적으로 가장 큰 어려움은 점포 임대료”라며 “지금 전주시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의 피해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고 지목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착한 임대인 운동”이라고 규정하면서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 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국민들에겐 적극적인 소비진작으로 호응해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혁신성장과 흔들리지 않는 산업강국, 디지털경제, 혁신금융 정책 등 업무보고 내용이 잘 준비됐다면서도 더욱 중요한 것은 실천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부처 업무보고는 대통령에게 보고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국민에게 보고하는 것이며, 실천을 다짐해야 한다”며 “준비한 정책 방안들이 잘 실천되어 반드시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하라”고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일보의 수출규제 당시 정부 대응이 정부·기업·국민이 혼연일체로 생산차질없이 어려움을 이겨낸 점을 들어 “그 성과도 기쁘지만, 그 과정을 더 소중하게 여긴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번 코로나19의 대응에서도 범부처적인 협업이 빛났다며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중앙사고수습본부와 범부처 협업이 지금까지 신종 감염병 대응에 효과를 봤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2-17 15:39:38
임대료 인상 때문에 대형 프랜차이즈 업계도 점포를 옮기는 게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