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불출마 선언 이어지는데 민주당 악재 계속
한국당 불출마 선언 이어지는데 민주당 악재 계속
한국당, 김성태 이어 박인숙 갑자기 불출마 선언

자유한국당이 황교안 대표 종로 출마 결정과 미래통합당 출범으로 총선 체제를 큰 암초 없이 완비해 가는 가운데, 서울지역 한국당 텃밭인 송파갑 지역구 재선의 박인숙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16일 오전 11시 박인숙 의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나이의 벽을 깬, 모범적이고 바른말 하고 열정적인 여성 정치인이 되고자 혼신을 다하여 의정활동을 했지만 지금 대한민국의 정치 현실에서는 이런 것이 매우 어렵다고 판단됐고 이번 총선에 불출마한다”고 밝혔다.

전날인 15일에는 서울 강서을 지역구인 김성태 전 한국당 원내대표가 불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김성태 의원은 강서을에서 18, 19, 20대 내리 3선을 했다. 박인숙, 김성태 의원 모두 불출마 선언 전인 지난 13일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면접 심사에 참가한 후 갑자기 불출마 선언을 했다. 두 의원의 불출마 선언으로 한국당은 15명의 의원이 불출마에 합류했다. 17일 오후 2시에 새로 출범하는 미래통합당으로 치면 유승민 의원까지 16명의 현역 의원이 불출마 상태. 이에 따라 미래통합당은 총선에서 가장 큰 잡음이 발생하는 공천 관리가 더욱 용이해졌다. 이미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는 13일 오후 수도권 단수 공천 지역으로 서울 동작을에 나경원 의원, 서울 광진을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을 우선 결정해 서울 지역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또 고향 출마를 고집해 큰 골칫거리였던 홍준표 전 대표는 양산을에 출마해 김두관 후보와 빅매치를 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반면 민주당은 보수 쪽의 통합이나 유력인사 불출마 선언 같은 이벤트는 없고 연일 내부 악재가 터지면서 60일 남은 총선 가도에도 큰 영향을 미치는 모양새다. 그나마 정부가 코로나 19 방역에 안정적으로 고비를 넘겨 한숨을 놨지만, 경향신문 칼럼 고발로 인한 후폭풍이 만만치 않다. 여기에 사그라지지 않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공소장 비공개 논란에 이어 정세균 총리 말실수 논란 등 연이어 악재가 터져 나오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15일 오후 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는 당내 비주류인 금태섭 의원의 서울 강서갑을 추가 공모 지역으로 포함 시켰다. 강서갑 지역구는 성추행 의혹 논란의 정봉주 전 의원이 금태섭 의원을 내부의 적으로 규정하고 출마하려고 했지만, 공관위가 고심 끝에 정 전 의원에게 부적격 판정을 내린 곳이다. 그런데도 추가 공모 지역으로 결정한 데는 금태섭 의원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쓴소리를 하고, 공수처 설치법엔 대해선 기권표를 던진 데 대한 민주당 지지자들 여론을 감안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있다. 금태섭 의원은 페이스북에 12일 새벽 자신에게 온 “선거철 되니까 민주당으로 나오고 싶지? 그 잘난 소신은 다 어디 가고… 철수한테 가거라”라는 익명의 문자 메시지를 공개한 바 있다. 그만큼 압박이 심하다는 얘기다. 금 의원은 16일 페이스북에 “저희 지역은 추가 공모 지역으로 지정됐다. 더 열심히 준비해서 당의 승리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17일부터 2월 국회, 한국당 추미애 장관 탄핵 소추안 처리 등 방점

 

▲지난 11일 여야는 원내대표 회동에서 2월 17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지난 11일 여야는 원내대표 회동에서 2월 17일부터 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한편 17일부터 시작하는 2월 임시국회를 놓고는 여야 강경 대치가 감지된다. 자유한국당은 이번 국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탄핵 소추안 처리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 국정조사를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김현아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15일 논평에서 “검찰을 적폐로 몰며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처럼 행동하는 법무부 장관은 필요 없다”며 “문재인 정권과 집권여당에 대한 심판여론이 높다. 국민에 대한 부끄러움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2월 국회만큼은 ‘총선 올인 국회’가 아닌 민생 국회의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문재인 정권이 선거를 앞두고 민생을 핑계로 포퓰리즘 법안을 밀어붙인다면 단호하게 막겠다”고도 했다.

반면 민주당은 한국당의 초당적 협력을 강조했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16일 브리핑에서 “감염병 대응을 강화하기 위한 검역법과 의료법, 감염병 예방관리법을 조속히 처리해야 하며, 과거사정리기본법, 가습기살균제피해구제법 등 법사위에 계류된 법안만 170여 건에 달한다”며 “국회가 해야 할 일이 산적해 있는 만큼 자유한국당은 이제 부적절한 정쟁을 멈추고 입법 성과를 내는 임시국회로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동현 2020-02-17 13:34:47
문대통령과 여당 인기없습니다.

국민 2020-02-17 12:04:49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은 힘들것이다!!!!

dddd 2020-02-17 04:09:40
자한당은 죄짓고 불출마 하는 것까지 칭송받아야해? 민생복지를 포퓰리즘이라고 말하는 잡것들을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