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프로포폴’ 삼성 해명은 거짓? 
‘이재용 프로포폴’ 삼성 해명은 거짓? 
뉴스타파, ‘이재용 불법 투약’ 정황 확인할 수 있는 통화 음성파일 공개 

뉴스타파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프로포폴 불법 투약 공익신고에 대한 삼성 측 해명이 거짓이라고 볼 수 있는 후속 보도를 내놨다. 뉴스타파는 14일 오후 이재용 부회장이 자택에서 상습적으로 프로포폴 주사를 맞았다는 공익신고 내용을 뒷받침하는 통화 음성파일을 공개했다.

뉴스타파는 이날 서울 신사동 A성형외과 원장 김씨와 이 병원 실장인 간호조무사 신씨가 지난해 8월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나눈 3개의 전화통화 음성파일을 공개하며 “신 씨가 원장인 김 씨 몰래 병원에서 지속적으로 프로포폴을 빼돌려 이재용 부회장의 자택에서 투약한 정황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14일 뉴스타파 보도화면 갈무리.
▲14일 뉴스타파 보도화면 갈무리.
▲14일 뉴스타파 보도화면 갈무리.
▲14일 뉴스타파 보도화면 갈무리.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너 자꾸 이럴거야. 이재용 부회장 집에 가 가지고. 주사 넣고? 어?”, “너, 다섯 박스 왜 가져갔어?”라며 신씨를 추궁했고, 신씨는 처음엔 의혹을 부인하다가 미행하며 찍은 사진이 있다고 하자 다음날 “어제는 놀라서 그랬다. 죄송하다”, “돈이 필요해서 그랬다”고 실토했다. 이에 김씨는 신씨에게 “이부(이재용 부회장) 탓도 있다”며 “약은 안 돼. 아주 가서 하는 건 안 돼. 알았어?”라며 재차 강조했다. 김 씨는 신 씨에게 당시 애인이었고 현재 공익신고자인 김 씨의 ‘단속’도 주문했다.

현재 김씨와 신씨는 모두 프로포폴을 치료 이외의 목적으로 사용한 혐의(마약류관리법 위반) 등으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뉴스타파가 공개한 통화 내용이 사실이라면 “이재용 부회장이 개인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 진료를 받았지만 불법 투약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는 삼성전자 측 해명은 거짓으로 보기 충분하다. 뉴스타파는 “이 통화 녹음파일에선 두 사람 모두 방문 투약 행위가 불법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도 등장한다”며 “이는 삼성전자 측의 입장과 정면으로 배치되는 내용”이라고 했다. 15일 오후 현재 삼성전자 커뮤니케이션팀은 이번 보도에 대한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삼슝 2020-02-16 20:37:14
거니가 젊은 처자들 불러다 존맛탱구리 오랄 받다가 동영상 찍혀 개망신 당했고.
부지니는 프로포폴 주사바늘 꽂고 헤롱대는걸 신고했는데 1년 가까이 견찰들이 뭉개고 앉았고,
재용이는 아네폴 주사는 의사 처방도 안 받고 집에 간호사 불러서 주사할 수 있다라고 떠드는데
여기에 물타기한다고 이런저런 련놈들도 한꺼번에 끼워넣어 기레기가 마약사건으로 터트렸지. 하여튼 윤짜장과 개검새끼들.... 못 말려

한국사람 2020-02-16 07:13:02
난 삼성전자가 그걸 알고서 오늘 조금전 모 매체가 연예인의 프로포폴 투약을 폭로한듯 싶다...

바람 2020-02-15 21:08:07
정말 사건이 되고 기소가 된다 할지라도, 검찰 입맛에 맞는 선택적 기소만 할 것이다. 검찰이 대충 수사하면 판사가 무슨 재량으로 정의로운 재판을 할 수 있겠는가. 과거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검찰개혁이 됐다면, 이런 의심은 하지도 않았다. 노 전 대통령은 언론 정의에 배신당한 것이다. 언론에 무한정 자유를 줬을 때 언론이 기득권 타파에 앞장섰다면, 노 전 대통령은 죽지 않았다. 언론에 자유의 칼을 줬는데, 기득권이 무서워서 선택적 중립이라는 소리로 자유를 준 사람만 공격했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