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황교안이 쏘아올린 5·18 정치권 재점화
[영상] 황교안이 쏘아올린 5·18 정치권 재점화
황교안 5·18 발언에 민주당 5·18 민주화 운동 입장 요구

지난 9일 황교안 대표가 모교인 성균관 대학 주변 상가에서 어묵을 먹다 한 5·18 민주화 운동 관련 발언으로 5·18 민주화 운동 쟁점이 재점화됐다. 한국당에 불리한 5·18 쟁점이 결국 황 대표 발언으로 재점화된 꼴.

12일 민주당 최고위원들은 최고위원회의에서 황교안 대표의 역사 인식을 강하게 비난하고 한국당 차원의 대책을 요구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황교안 대표의 역사 인식은 일본 우익의 역사 인식과 다를 바가 없다. (5·18 민주화운동을) 인정하고 싶지 않은 것”이라며 “한국당이 군부 독재 세력의 후예가 아니라면 한국당에 있는 5·18 망언자들과 허위조작 정보 세력과의 관계를 청산하고 이번 임시국회에서 5·18 특별법 통과에 협력하라”고 촉구했다.

설훈 최고위원도 “황 대표가 군사 정부와 극우 세력이 5·18 광주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기 위해 사용한 표현을 썼다. 제1야당 대표의 역사 인식이 여전히 군사정권 시기에 머물러 있는 건 아닌지 개탄스럽다“고 비난했다. 민주당 최고위원들의 발언을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2-12 14:37:19
민주주의는 공것이 없고, 피로 이루어져 있다. 피, 군홧발, 감옥, 고문, 죽음. 우리가 그 당시에 행동하지 않았으면 민주주의는 없었다. 국민의 한을 풀어줘야 할 공당의 대표가 역사를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일본처럼 역사 수정주의에 빠진 게 개탄스럽다. 일본의 역사 수정주의를 받아들이면 독도는 일본땅이 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