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황교안 대표 발언 그냥 넘어갈 문제인가
황교안 대표 발언 그냥 넘어갈 문제인가
“1980년 무슨 사태가 있었죠” 황 대표 발언 역사의식 무지 드러내…언론 보도 외면 문제 있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실언에 가까운 말을 했다. 종로에 공식 출마한 황교안 대표는 9일 성균관대학교 앞 떡볶이집에서 “1980년, 그때 뭐 하여튼 무슨 사태가 있었죠? 1980년. 학교가 휴교 되고 뭐 이랬던 기억도 나고 그러네요”라고 말했다.

황 대표가 말한 ‘1980년 사태’는 1979년 10·26 이후 유신헌법 폐지 등 민주화 염원을 담은 시민사회의 요구가 빗발치면서 전국 각지에서 시위가 발생(서울의 봄)한 것을 말한 것으로 보인다. 전두환 군사 정권은 비상계엄령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광주에서 5·18 민주화운동이 일어났지만 무력 진압했다. 황 대표의 발언은 광주민주화운동 길목에서 벌어졌던 역사적 사실에 대한 무지로 볼 수도 있다.

황 대표의 발언은 호남 민심 달래기에 나선 한국당에도 찬물을 끼얹는 발언이다. 김무성 의원은 지난 7일 조선일보와 인터뷰에서 “불출마를 선언했지만 험지에 출마해서 떨어지는 게 통합된 신당에 도움되는 길이라고 하면 얼마든지 받아들일 것”이라며 호남 지역에 출마할 뜻을 밝히면서 반발을 사고 있지만 어찌됐건 호남 민심을 잡겠다는 뜻에 비춰보면 ‘1980년 사태’ 운운한 황 대표의 발언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

황 대표는 불과 1년 전 분노한 호남 민심을 직접 본 목격자이기도 하다. 황 대표는 지난해 5월 광주를 방문했을 때 광주시민으로부터 거센 항의를 받았다. 당시 광주시민단체들은 한국당 소속 의원들의 ‘5·18 망언’에 대해 당 대표로서 공식 사과와 함께 징계를 할 것을 요구했다. 황 대표는 당 대표 취임 이후 처음으로 광주를 방문했지만 5·18 망언 문제로 할말도 제대로 하지 못한 채 다음 행선지로 이동해야만 했다. 황 대표는 지난해 5월19일 제주도에서 기자들과 만나 “시점을 말하기는 어렵지만 기회가 되는대로 자주 호남을 찾아서 그리고 광주를 찾아서 상처받은 분들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길을 찾아보겠다”고 말한 바 있다. 정춘식 5·18민주 유공자 유족회장은 10일 통화에서 “5·18 망언을 한 3인방에 대해서도 일절 말하지 않고 있는데 그런 사람들에게 무슨 기대를 하겠나”라고 말했다.

황 대표의 발언에 문제의식을 드러낸 언론 보도는 보이지 않는다. 대부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9일 각각 지역구를 돌며 맞대결을 펼쳤다는 대립 구도의 보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이 전 총리가 종로구 사직동 일대를 돌고 재개발 관련민원을 듣는 일정을 소개하면서 황 전 대표의 일정을 소개하는 식이었다.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월9일 성균관대학교 앞 분식집에서 어묵을 먹고 있다. 사진=김용욱 미디어오늘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월9일 성균관대학교 앞 분식집에서 어묵을 먹고 있다. 사진=김용욱 미디어오늘 기자

일례로 조선일보는 “막오른 종로대첩… 李 ‘미래 활력’ 黃 ‘실정 심판’”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하면서 이낙연 총리와 황 대표의 주요 발언을 소개했다. 문제가 된 황 대표의 발언은 성균관대 떡볶이집 앞에서 나왔는데 “황 대표는 이어 모교인 성균관대를 찾아 인근 분식집에서 떡볶이와 어묵을 먹었다”고만 보도했다.

다른 언론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한겨레는 “지역일꾼론-정권심판론, 2배차 지지율 얼마나 흔들까”라는 기사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황 대표는 9일 각각 종로를 누비며 사실상 맞대결에 들어갔다”며 “황 대표의 ‘정권 심판론’에 이 전 총리가 ‘지역일꾼론’으로 맞서면서 종로는 4·15 총선 최대 관심 지역구로 떠올랐다”고 보도했다.

대선주자급의 총선 빅매치이고, 양당의 후보가 첫 행보에 나섰기 때문에 대립 구도의 언론 보도는 일면 이해할 수 있다. 현장에 따르면 황 대표 발언은 기자와 대화 도중 나온 것으로 지지자들과 섞여 있어 정확한 발언 내용을 기자들이 듣지 못했을 것이라는 반론도 나온다. 하지만 황 대표 문제의 발언에 전혀 주목하지 않은 건 수긍하기 힘들다. 특히 황 대표는 총선을 앞둔 당 대표, 그리고 차기 대권 후보 지위에 있는 인물이어서 그의 해당 발언은 결코 가볍지 않다.

미디어오늘과 여론조사전문기관 리서치뷰가 지난달 26일부터 30일까지 닷새 동안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절대찍고 싶지 않은 정당’이 어디인지 물었더니 호남지역에서 자유한국당이라고 답한 응답은 70%로 나왔다. 호남에서 황 대표가 비호감 후보라고 응답한 비율도 76%로 나왔다. (ARS 자동응답조사 / 신뢰수준 95%, 오차범위 ±3.1%p /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황육포감옥으로 2020-02-10 20:34:02
아무리 봐도 황육포는 정치 무뇌아다. 아는게 하나도 없다.. 저런 종자가 무슨 당대표인가?
떡볶기, 어묵 먹는 법도 모르는 자가 무슨 서민 체험한다고 생쇼를 하는지~ 정말 자기자신을 너무 모른다.
하기야 사이비 종교 빤스목사 전광훈이랑 어울릴 정도면 맛탱이가 간 인간이라 생각한다.
자일당 전체가 기생충들이다.

황교활 2020-02-10 17:55:44
친일매국당 놈들의 대표, 이름값 그대로하는 쒝끼가 바로 교활이고
교활이가 분식집 앞에서 벌이는 짓거리 좀 봐...
이 시국에 위생 관념도 전혀 없는 행동과 헷가닥하는 시간의식과 저열한 역사인식
대가리 속이 역시 담마진에 걸려 있는게 맞았어.
변호사 시절 섹스폰 불던 거 자랑하던 놈이 16개월 만에 무려 16억 원 번 거 는 왜 자랑 안 해.

바람 2020-02-10 16:19:49
나는 사람은 과거를 봐야 한다고 자주 말했다. 1980년대 무슨 일이 있었는지, 누가 피를 흘리며 민주주의를 외쳤는지 정말 모른단 말인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황 대표가 국민의 마음을 진심으로 알고 싶다면, 그 시절 국민의 한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