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이용진, 문재인‘씨’ 영상 지운 CJ는 왜 설명 않나
이용진, 문재인‘씨’ 영상 지운 CJ는 왜 설명 않나
[금준경의 주간 유튜브] ‘씨’ 발언 문제로 보기 힘들어, 문제 느껴 삭제했다면 이유 설명해야

기승전 '유튜브' 시대입니다. 2019년 12월 미디어오늘 독자권익위원회는 미디어오늘 콘텐츠가 올드미디어 비평·취재에 국한된 점을 지적했습니다. 변화하는 매체 환경에 맞춰 비평과 취재를 확장하겠습니다. 그 일환으로 2020년 한 해 동안 매주 주목할만한 유튜브 이슈를 다양한 시선에서 공부하고, 취재해 다루겠습니다. <편집자주>

최근 CJ ENM에서 만든 유튜브 채널 ‘tvN D’의 ‘괴릴라 데이트’가 논란이 됐습니다. 개그맨 이용진씨가 대통령을 향해 무례한 표현을 썼다는 논란 입니다. 그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오르고 관련 기사가 쏟아질 정도입니다.

해당 영상에서 MC딩동을 가리켜 ‘사전 MC계의 대통령’이라는 수식어가 나오자 이용진씨는 “대통령? 문재인씨 이야기하는 거냐”라고 말했습니다. 1년 전 영상이지만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이 발언이 뒤늦게 조명되면서 이용진씨는 대통령 지지자들 중심으로 비판을 받았습니다. 논란이 되자 ‘tvN D’는 관련 영상을 삭제했습니다.

▲ '괴릴라 데이트' 화면 갈무리.
▲ '괴릴라 데이트' 화면 갈무리.

대통령을 ‘씨’라고 부르면 안 될까요. 사실 대통령 호칭 발언 논란은 이전부터 많았습니다. 박근혜 정부 때 몇몇 국회의원들이 대통령을 ‘씨’라고 불러 새누리당이 반발한 적 있습니다.

당시 강상헌 우리글진흥원장은 미디어오늘에 “각하라고 부르던 관습 때문에 자칫 권력 관계에 반하는 호칭으로 들리지만 대통령 이름 뒤에 ‘씨’는 비하가 아닌 존칭으로 봐야 한다”며 “격하하는 것으로 해석하는 버릇은 이제 사라졌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지금도 다르지 않습니다. 근본적으로 ‘씨’라는 호칭 자체를 나쁘게만 볼 일은 아닙니다.

그래도 원론적인 의미와 달리 사람들이 ‘씨’를 사용할 때 상대를 낮춰 부른다고 느끼는 건 사실입니다. 그런 의도로 ‘씨’라는 용어를 쓰는 경우도 있고요. 그러나 영상만 봐서는 이용진씨가 어떤 취지로 한 표현인지 알기 힘듭니다. 설령 문재인 대통령에 비판적인 생각을 갖고 이 표현을 썼다 해도 이렇게까지 대응할 일인지 의문입니다.

▲ 논란이 된 '괴릴라데이트' 유튜브 영상을 현재 볼 수 없다.
▲ 논란이 된 '괴릴라데이트' 유튜브 영상을 현재 볼 수 없다.

이번 논란에서 가장 주목해야 할 건  CJ ENM 입니다. CJ ENM은 아무 설명 없이 영상을 삭제했습니다. 채널 어디를 가도 설명이 없습니다. 지지자들 입장에서는 불쾌감을 드러낼 수 있고, 갑론을박할 수도 있습니다. 그런 와중에 CJ ENM이 콘텐츠를 삭제하면서 오히려 ‘과도한 압력’이라고 볼 빌미를 줬습니다.

TV 방송이라면 이렇게 하지 않았겠죠. 물론 유튜브는 방송심의를 받지 않습니다. 당연히 받지 않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럼에도 방송사가 만든 유튜브 콘텐츠에는 일반 크리에이터보다는 더 강한 책무가 부여됩니다. 독자들은 방송사에서 만든 뉴미디어 콘텐츠도 그 방송사의 브랜드로 인식합니다. 이 채널 역시 방송사 이름을 내걸고 있기도 하고요. 

이렇게 논란이 불거질 때마다 문제제기의 적절성을 따지지 않고 삭제부터 하는 게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문제가 아니라고 판단했다면 삭제하지 않는 편이 낫습니다. 이용진씨의 발언은 문제라고 보기 힘듭니다. 논의 끝에 삭제하기로 결정했다면 그 이유를 ‘설명’하고 입장을 명확히 할 필요가 있습니다. 

*기존 기사 내용이 취지를 명확히 전달하지 못해 일부 내용 수정합니다. (수정시각 2월10일 오전 8시36분)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일베네 2020-03-05 02:07:57
빼박 100000% 일베네. 반박 절대 불가능

전문가 2020-02-11 00:51:17
해당분야 최고전문가 집단이 국립국어원입니다

국립국어원 2020-02-10 19:04:20
국립국어원
https://opendict.korean.go.kr/dictionary/view?sense_no=213734
공식적ㆍ사무적인 자리나 다수의 독자를 대상으로 하는 글에서가 아닌 한 윗사람에게는 쓰기 어려운 말로, 대체로 동료나 아랫사람에게 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