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국회, 열화상 카메라 설치 ‘발열증상 출입제한’
국회, 열화상 카메라 설치 ‘발열증상 출입제한’
출입기자, 확진자 방문지 3시간 간격 방문…예방차 재택근무
미디어담당관실 “확인되지 않은 내용 전파 안 되게 협조 부탁”

오는 10일부터 37.5°C 이상의 발열증상자는 국회 출입이 제한된다. 앞서 국회 출입기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와 접촉했다는 소문이 일부 사실과 다른 것으로 확인됐으나, 만약을 대비해 방역체계를 강화하는 모양새다.

국회 미디어담당관실은 7일 출입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로 “어제 오후부터 ‘모 매체 기자가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중’이라는 내용으로 국회직원과 국회출입기자 사이에 돌고 있는 소문과 관련해 국회사무처 확인 내용을 알려드린다”며 “해당 기자는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없고 확진자가 방문했던 (인천) 송도 소재 쇼핑몰을 3시간 격차를 두고 방문했다. 방문 당일 마스크를 착용했고 이후에도 특별한 증상이 없으나 예방차원에서 회사 보고 후 재택 근무 중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전했다.

해당 기자가 국회의원회관의 의원실 서너곳을 방문해 일부 보좌직원 출근이 금지됐다는 이야기와 관련해서도 “확인결과 정상 출근 중으로 ‘보좌직원이 7일부터 출근 금지 조치’라는 소문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했다.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국회의사당. 사진=이치열 기자
▲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에 위치한 국회의사당. 사진=이치열 기자

관련 소문은 전날부터 ‘지라시’ 형태로 출입기자들과 국회 관계자들에게 뿌려졌다. A기자가 자가격리중이라는 짧은 글부터 ‘국회 기자실 비상’이라는 반응이 더해진 내용, A기자 소속 매체의 계열사 기자가 확진자와 접촉했다는 ‘오보’ 등 다양한 버전이다. 이후 ‘A기자 코로나 확진환자 접촉 소문 관련’이라는 제목의 문건이 퍼져 “확진자와 ‘접촉’이 아니고 예방 차원의 자발적 재택근무인 점을 고려, 정론관 폐쇄 등 조치를 검토할 단계는 아닌 것으로 판단”, “출입기자 동요 방지 차원에서 관련 내용 공지 예정” 등 내용이 전해졌다. 미디어담당관실 내부적으로 경위 파악과 검토를 위해 작성된 문건이 정식 공지 전에 공유된 것이다.

국회 관계자들 사이에서 ‘지라시’ 형태의 정보가 공유되는 일은 흔하다. 특별히 관련 입장을 낸 이유와 관련해 미디어담당관실 관계자는 잘못된 정보로 오해가 확산되는 걸 막기 위해 사실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기자들에게 알렸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지 문자메시지에는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많은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있는 상황에서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전파되지 않도록 협조해줄 것을 부탁드린다”는 당부가 붙었다.

다만 만일을 대비해 방역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주 안에 국회 기자실(정론관)이 있는 본청을 비롯해 각 건물에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된다. 신종 코로나 증상으로 알려진 발열 증세(37.5°C 이상)가 감지되면 국회의 모든 건물에 출입할 수 없다. 또한 2개월마다 하는 정례 소독을 예정된 3월에서 2월로 앞당겨 11일부터 국회 본청, 의원회관, 국회도서관, 입법조사처, 예산정책처 등 방역을 시행할 예정이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2-07 18:53:37
속보, 오보, 혐오. 그대들이 원하는 것은 이슈 키우기 아닌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