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대통령 ‘부산 37번 언급’, 일자리 행보도 정쟁 활용
대통령 ‘부산 37번 언급’, 일자리 행보도 정쟁 활용
[아침신문 솎아보기]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 참석… 경향신문 ‘비정규직에 마스크 차별 지급’ 지적

문재인 대통령은 6일 부산시청에서 열린 ‘부산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참석했다. 신종 코로나 때문에 대통령과 참석자들은 이날 대부분 마스크를 썼다. 대통령의 지역상생형 일자리 행사 참석은 앞서 광주형, 구미형 등의 협약식에서도 있었던 일이다.

7일자 아침신문들은 대부분 300여명의 부산 행사 참석자가 대부분 ‘마스크’를 썼다거나 부산형 상생 일자리 모델의 장점을 지적하는 대통령 발언을 주요하게 보도했다.

한겨레는 7일자 8면에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 마스크 행렬’이란 제목으로 이를 보도했고, 한국일보도 ‘文대통령, 마스크 쓰고 부산형 일자리 협약식 참석’이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세계일보도 5면에 ‘마스크 착용한 文대통령’이란 제목으로 보도했고, 동아일보도 8면에 ‘文 대통령, 부산형 일자리 어려운 경제에 큰힘’이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네 신문은 ‘마스크’와 ‘대통령 발언’에 주목했다.

그러나 조선일보와 중앙일보는 좀 달랐다. 조선일보는 7일자 6면에 ‘11일만에 PK 간 文대통령, 부산 37번 언급’이란 제목으로 관련 소식을 전했고, 중앙일보는 12면에 ‘마스크 쓰고 부산 찾은 문 대통령 37차례 부산’이란 제목으로 보도했다.

조선·중앙일보는 대통령이 ‘부산’을 ‘37번’ 호명한 것에 주목했다. 특히 조선일보는 ‘11일만에 PK’를 다시 찾아간 대통령의 행보에도 주목했다. 총선을 앞둔 대통령의 정치 행보라는 프레임을 씌워 야당에게 공세의 빌미를 제공하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대통령이 부산 행사에 가서 ‘부산’을 언급한 것도 기사가 된다. 그럼 부산에 가서 서울 대전을 더 많이 언급할까. 대통령 연설을 들으며 손가락으로 ‘부산’을 세고 있었을 기자들 모습을 상상해 본다. 아니면 미리 배포됐을 대통령 연설문 파일을 열어 ‘부산’이란 단어를 키워딩하는 기자들도 상상해 본다.

▲ 7일자 조선일보 6면(위)과 중앙일보 12면.
▲ 7일자 조선일보 6면(위)과 중앙일보 12면.

경향신문 ‘비정규직에 마스크 차별 지급’ 지적

경향신문은 신종 코로나 정국에서 특수고용직이나 간접고용 비정규직 노동자에게 마스크 지급마저 차별하는 기업을 비판하는 기사를 썼다. 특히 우체국 택배노동자 등 공공부문조차 정규직과 비정규직에게 방역품 지급을 차별한다고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7일자 4면 머리에 ‘마스크 한 장까지 차별… 특수·간접 노동자에게 안전은 없다’는 제목의 기사로 이 같은 문제점을 지적했다. 경향신문은 이 기사에서 “동서울우편집중국에서 우체국 택배노동자로 일하는 박대희씨(40)는 6일에야 우체국 물류지원단으로부터 보건용 마스크 한 장을 받았다”고 짚었다.

우체국 택배노동자는 우정사업본부에 직접 고용된 집배원과 달리 우체국 물류지원단과 위수탁계약을 맺은 개인사업자로 특수고용직으로 분류된다. 특히 물류지원단은 지난달 29일 공문으로 택배노동자들에게 마스크와 손 세정제를 지급할 예정이라고 했지만, 지급이 계속 늦어지고 있다.

▲ 7일자 경향신문 4면 머리기사.
▲ 7일자 경향신문 4면 머리기사.

광주우편집중국은 한 직원이 16번째 확진자와 접촉해 지난 4일 임시 폐쇄되고 모든 직원이 자가격리 조치됐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은미래 2020-02-07 15:01:10
자기PR이 가능한 자리는 빠지지 않고 참석하시는 대통령. 구미에도 구미형 일자리 때문에 잠깐 오셨다 가셨더랬죠.

평화 2020-02-07 12:09:55
기자들이 보기에는 부산 일자리 행사(부산만의 특화된 산업과 지리적 이점)에 가서 서울 이야기를 하는 게 맞는 건가.

찌라시 2020-02-07 11:10:02
조선 동아 기자는 어떤 기준으로 채용할까?
뛰어난 상상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