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미군노조 “무급휴직 거부, 안보 위해 일할 것”
주한미군노조 “무급휴직 거부, 안보 위해 일할 것”
주한미군, 방위비분담금 협정 이유로 한국인 노동자 무급휴직통보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노동자들이 미군 측의 무급휴직 통보를 받아들이지 않고 계속 일하겠다고 밝혔다. 주한미군은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이 이뤄지지 않아 인건비를 줄 수 없다고 주장하며 한국인 노동자들에게 4월1일자 무급휴직을 통보했다.

한국노총 전국주한미군한국인노동조합은 6일 국회 정론관(기자회견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미동맹은 지난 70년 동안 세계에서 가장 강한 동맹이었다. 명분 없는 논리로 동맹을 훼손시켜선 안 된다”며 “한미 양국은 대한민국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합리적 수준에서 (방위비분담금 협정을) 조속히 타결하기를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최응식 주한미군노조위원장은 “주한미군은 전시에도 일을 해야 할 필수직 3000명이 포함된 9000명 전원에서 4월1일부터 무급휴직 조치를 취하겠다고 개별통보했다. 9000명의 한국인 직원이 없으면 주한미군 기능은 마비된다. 그럼에도 무급휴직 조치를 취하겠다는 건 대한민국 국가안보와 주한미군 임무를 포기하겠다는 것”이라며 “우리는 월급을 받지 못하더라도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대한민국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위해 일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한국노총 주한미군한국인노동조합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중이다. 사진=노지민 기자
▲ 한국노총 주한미군한국인노동조합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 중이다. 사진=노지민 기자

미군은 미국 노동법상 임금을 안 주면 일을 시킬 수 없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노조는 밝혔다. 노조는 미군 통보 이후에도 정상적으로 출근할 계획이다. 최 위원장은 “협상 때마다 노동자를 볼모로 잡는 문제를 제도개선으로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한 뒤 “이번 무급휴직 조치로 인해 누구보다도 마음고생이 심할 우리 주한미군 한국인 노동자들의 가족과 동지들에게 진심으로 사과 말씀드린다. 끝까지 힘내서 국가안보와 국민안전을 위해 1만2000명 조합원들께서 힘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이날 동석한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협상이 안 될 경우 주한미군노동자 임금 등은 이전 예산에 준해서 지급하도록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 국가안보를 위해 만든 필수직 노동자들이 일을 안 하면 전력으로서 기능을 못할 텐데, 주한미군 기능을 마비시키면서 분담금 협정을 요구하는 것 자체가 모순”이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송영길이저기왜있어? 2020-02-07 09:43:20
송영길이 저기 왜있어?? 노조위원들 위장간첩이야??

평화 2020-02-07 01:22:19
참!! 피눈물난다. 트럼프를 앞세운 바퀴벌레 같은 양키 새끼들.
이것들 똥오줌만 아니라 그보다 더한 독극물까지 다 받아내 치워줘야 되는 이 개쌍노무시키들 언제쯤 우리 땅에서 없어질려나 모르겠다.

바람 2020-02-06 19:02:14
최 위원장은 “협상 때마다 노동자를 볼모로 잡는 문제를 제도개선으로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 <<< 이건 심각한 문제이고, 동맹인 미국의 외교 결례라고 본다. 앞으로 정부 차원에서라도 이들에게 보상해줬으면 한다. 미국은 기축통화/경제/군사 세계 패권국이지만 때론 너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