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나경원, 자녀 의혹 MBC기자에 3000만원 손배청구
나경원, 자녀 의혹 MBC기자에 3000만원 손배청구
MBC 스트레이트 기자 상대로 손배소… 나경원 “나와 아들 명예훼손”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자신의 자녀에게 의혹을 제기한 MBC 기자를 상대로 3000만원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30일 확인한 나 의원의 소장을 보면, 나 의원 측은 “피고(서유정 MBC 기자)는 MBC 기자로 지난해 11월18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서 원고(나경원)의 아들이 제4저자로 등재된 포스터에 관해 허위 사실을 보도해 원고와 원고의 아들 명예를 훼손하고 정신적 고통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서 기자는 지난해 11월18일 보도에서 고등학생이었던 나 의원 아들 김아무개씨가 2014년 삼성미래기술육성센터가 지원한 서울대 의대 윤형진 교수팀의 프로젝트 연구에 참여할 자격이 없었는데도 참여했고, 이 연구 핵심을 요약한 포스터에 4번째 저자로 등재됐다고 보도했다.

자격 없는 나 의원 아들이 포스터에 서울대 대학원 소속 연구원인 것처럼 다른 연구원들과 나란히 표기돼 있었고, 이 포스터가 또 다른 저자의 박사학위 논문과 판박이라며 ‘무임승차’ 의혹을 제기했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김용욱 미디어오늘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김용욱 미디어오늘 기자.

나 의원 측은 소장에서 “윤 교수는 포스터 부정 행위 의혹에 적극 해명했고, 피고(서유정 기자) 역시 취재 과정에서 사실관계를 정확히 확인했는데 사실과 달리 이 사건 포스터가 삼성 지원을 받은 것이고, 원고의 아들은 애당초 연구에 참여할 자격이 없었다는 내용의 허위 보도를 했다. 이로 인해 원고와 원고 아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치유할 수 없는 고통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지난 13일에도 나 의원 아들 학술 포스터 표절과 저자 자격 의혹을 추가 보도했다. 나 의원은 이 보도에도 “이제는 더 이상 민사소송에 그치지 않고 형사고소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Won 2020-01-31 20:37:03
잘 됐네.
기자도 무고로 맞고소 하세요.

누가 맞나
반드시 수사 해 봅시다.

김윤호 2020-01-31 13:22:09
사실일 경우면 도리어 3천만원을 줘야지.

바람 2020-01-31 11:53:41
나경원의 기자 길들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