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배드파더’ 찾아간 취재진에 폭행 손가락 골절까지
‘배드파더’ 찾아간 취재진에 폭행 손가락 골절까지
양육비해결총연합회 비양육자 박씨 찾아가 양육비 지급 요구하자 폭력 사태 발생했다 주장

양육비를 받기 위해 찾아간 현장을 취재한 기자들이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했다.

양육비해결총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양육자A씨는 기자들과 함께 서울 청량리에 소재한 한 청과물 시장을 찾았다. 위자료를 포함한 양육비 미지급액 등을 요구하기 위해서였다.

당시 비양육자인 박씨는 ‘전통시장 전문 의용소방대 발대식’에 참여하고 있었다. 양육자A씨와 기자들이 다가오자 박씨는 같은 시장 상인회 친척과 함께 이들을 둘러쌌다고 한다.

양육비해결총연합회는 “SBS CNBC 남자 기자에게 폭력을 쓰기 시작했으며, 주변에 있던 의용대 역시 그 폭력에 힘을 보탰다. 손가락이 부러지는 순간 기자의 비명이 시장 안을 가득 채웠지만 주변에 있던 소방대원 관리자나 의용대, 시장 상인 그 누구도 도움의 손길을 내밀지 않았다. 결국 골절과 상해를 입은 SBS CNBC기자는 응급실에 실려가 치료를 받게 되었다”고 밝혔다.

양육비해결총연합회는 양육자A씨 역시 박씨의 친척으로부터 빰을 맞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A씨 주변에 있던 의용대마저 교묘하게 머리를 잡아당기고 주먹으로 내리치는 등, 돕기는커녕 폭력에 가담했다. 하루 종일 ‘박씨의 고함’과 ‘폭력을 당한 사람들의 비명’이 시장 안을 가득 채웠다”고 주장했다.

동행 취재 기자들은 이런 모습을 휴대폰 카메라로 찍었지만 박씨 등 무리들이 휴대폰을 빼았고, 경찰 중재 아래 넘겨받았지만 사진과 영상을 지워져 있는 상태였다.

휴대폰 촬영을 둘러싸고도 충돌이 발생했다. 양육비해결총연합회는 “곁에서 취재하던 셜록의 기자 역시 휴대폰을 뺏기는 과정에서 멱살이 잡히고 악력으로 여기자를 제압하는 과정에서 상해를 입었다”고 밝혔다.

▲ 양육비해결총연합회가 “여기자와 A씨를 위협하는 박씨와 방치하는 상인들”이라고 공개한 사진.
▲ 양육비해결총연합회가 “여기자와 A씨를 위협하는 박씨와 방치하는 상인들”이라고 공개한 사진.

A씨와 기자가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기 위해 대기하던 중에도 박씨가 병원을 찾아왔고, “A씨의 머리채를 잡아당기고 멱살을 잡고 경찰서로 끌고 가려함은 물론, 바닥에 내팽게 치며 폭력을 휘둘렀다”고 이들은 주장했다.

양육비해결총연합회는 폭력을 휘두른 박씨가 오히려 경찰서에 A씨를 피의자로 신고해 A씨가 경찰에서 조사를 받아야만 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현재 박씨의 폭력으로 치료를 받는 사람만 모두 3명. 양육자 A씨, SBS CNBC 기자, 셜록 기자가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 하고 있다”며 “법대로 하라는 배드파더 박씨. 법대로 하고 벌금을 내도 절대로 내 새끼를 위한 양육비는 주지 않겠다고 고함치는 박씨 같은 사람들로부터 양육자와 자녀들은 어떻게 양육비를 확보할 수 있을까”라고 비판했다. 양육비해결총연합회는 폭행 상황을 담은 영상과 취재진을 위협하는 사진 등을 공개했다.

SBS CNBC 김아무개 기자는 18일 통화에서 “육아 관련 유튜브 컨텐츠를 만들고 있던 도중 배드파더스 사이트 무죄 이슈가 나왔고, 양육비 미지급자가 표창장을 받는다는 것을 알고 자료 화면에 쓰기 위해 현장을 찾은 것”이라며 “그런데 현장에서 당사자분들끼리 싸우기 시작해서 카메라로 찍었는데 박씨에 형님, 삼촌으로 부르는 사람들이 카메라를 내놓으라고 해서 실랑이가 벌어졌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바닥에 눌린 상태에서 팔을 꺾고 무릎으로 목을 누르고 손에 쥔 액션캠 카메라를 빼으려고 하면서 손가락이 골절됐다. 귀 부위를 심하게 잡아당겨 피가 났다”며 “현재 깁스를 한 상태이다. 병원비와 카메라가 손상된 부분에 대해서 고소를 하는 형태로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 15일 수원지법 형사합의11부(부장판사 이창열)는 양육비를 주지 않은 부모를 압박하기 위해 얼굴과 이름, 근무지 등 신상을 공개하는 사이트인 배드파더스 구본창 활동가의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기사 수정 : 18일 18시 30분]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20-01-27 11:55:56
이젠 의용소방대도 믿을 수 없는 건가

바람 2020-01-18 15:37:52
그대들의 용기는 칭찬하지만, 폭력이 발생할 수 있다는 생각(경찰동행)을 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 우발상황은 어느 한쪽만의 문제로 발생하지 않는다. 쌍방폭행은 문제의 본질을 지워버린다. 그대들의 정의를 찾으려는 행동은 응원하지만 좀 더 세밀한 계획을 세웠으면 어땠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