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이해찬 장애인 비하 발언 비판에 화들짝 놀란 민주당
[영상] 이해찬 장애인 비하 발언 비판에 화들짝 놀란 민주당
문상필 민주당 장애인위원장 “총선 출마자 혐오와 차별 발언 근절 인권본부 설치 제안”

지난 16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이해찬 대표의 장애인 비하 발언을 놓고 기자들은 당 차원의 광범위한 대책 마련을 요구하는 질책성 질문을 쏟아냈지만, 이해찬 대표는 사과만 하고 대책 답변은 내놓지 않았다. 하지만 17일 민주당 확대간부회의에선 결국 민주당 차원의 대책이 언급됐다. 남윤인순 최고위원은 “당내에서도 인권 감수성 제고와 혐오차별 근절을 위한 시스템 마련을 위한 논의를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문상필 전국장애인위원장은 이해찬 대표 면전에서 추가 대책 마련도 제안했다. 문상필 위원장은 “재발 방지를 위한 약속과 당 지도부를 비롯한 전 당직자와 총선 출마자에 대한 장애인 인권교육을 의무화할 것을 제안한다”며 총선 출마자들의 혐오와 차별 발언을 근절과 당 인권 인식 홍보를 위해 총선대책위 내에 인권본부 설치를 제안했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1-17 19:18:05
정말 좋은 기회다. 독일처럼 20대 국회에서 혐오금지법이 통과돼야 한다. 지금 당장 법안을 모아서 20대 국회에서 처리하자. 반대하는 당이 혐오와 비하를 찬성하는 사람들이다.

바람 2020-01-17 19:04:37
민주당/한국당/언론/공무원/재벌 모두 취약계층에 대한 혐오가 심하다. 피하지 말고 독일처럼 혐오 금지법을 당장 만들자. 애매하게 권고만 하고 받을 게 아니라 확실한 법이 필요하다. 그래야 일반인도 조심하지 않겠나. 잘됐다. 혐오 금지법 진심으로 찬성한다. 여야가 혐오 금지법에 이견이 있을 거로 생각하지 않는다. 반대하는 당이 더 나쁜 사람들이다. 그대들과 단체가 진심이라면 사과뿐만 아니라 법도 당장 추진하는 게 옳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