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비례한국당’ 오보에 한국당 “고발할 것”
MBC ‘비례한국당’ 오보에 한국당 “고발할 것”
“비례한국당 전화하면 한국당이 받아” 보도 삭제… 한국당 “21대 총선 개입 조작방송”

MBC가 자유한국당의 ‘비례자유한국당’과 관련해 한국당 사무실에 전화한 뒤 “비례자유한국당 번호로 전화하면 한국당이 받는다”고 보도해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이 보도는 현재 삭제됐다. 한국당은 해당 보도를 ‘21대 총선 개입 조작방송’으로 규정하고 공직선거법 위반과 형법상 업무방해죄 등 혐의로 MBC 기자들을 고발하겠다는 방침이다.

MBC 뉴스데스크는 지난 9일 “전화해보니 ‘자유한국당입니다’… 이 당의 정체는?”라는 제목의 리포트에서 “(비례자유한국당은) 한국당의 위성 정당이지만 법적으론 별개의 정당”이라며 “대표번호로 전화하면 자유한국당이라는 안내음이 흘러나왔다”고 보도했다.

MBC 취재 기자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고에 안내된 비례자유한국당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었더니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자유한국당입니다. 자유한국당에 전화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안내음이 나왔다는 것.

MBC는 15일 입장문을 통해 “취재 기자가 한국당 사무실 번호를 비례자유한국당으로 착각해 벌어진 일”이라며 “한국당과 비례자유한국당이 분명하게 구분이 안 되는 상황이 낳은 실수이자 해프닝”이라고 해명했다.

▲ 지난 9일자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갈무리.
▲ 지난 9일자 MBC 뉴스데스크 리포트. 사진=MBC 뉴스데스크 화면 갈무리.

한국당은 강력한 대응을 예고했다. 한국당 미디어특위는 16일 “보도 내용과 달리 비례자유한국당에 전화를 걸어도 아무런 통화연결음도 들리지 않는다. 애당초 통화연결음을 연결해 놓은 적 없기 때문”이라며 “MBC측이 자유한국당이 추진하는 비례대표 위성 정당을 깎아내리기 위해 있지도 않은 사실을 날조해 낸 것”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 미디어특위는 “담당 기자는 실수로 한국당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었다고 변명하지만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명백한 불법이다. 사전선거운동”이라며 “죄를 짓고 실수라고 하면 그만인가. 실수가 범죄행위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MBC의 사과 방송을 요구한 한국당은 MBC 기자와 데스크 등 보도에 책임 있는 인사들을 상대로 한 고발 조치와 민사소송, MBC 항의 방문 등을 예고했다.

MBC 측은 이번 보도에 고의성은 없다고 보고 있다. 이 때문에 현재 해당 기자에 대한 징계 여부 등은 논의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기자 역시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MBC 보도국 관계자는 “한국당이 강경하게 나오다보니 양쪽(MBC와 한국당)이 조율 접점을 찾기 어려워진 면이 있다. 우리도 법적 대응에 맞서는 준비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1-16 16:07:37
한국당 미디어특위는 “담당 기자는 실수로 한국당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었다고 변명하지만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렵다. 명백한 비합법이다. 사전선거운동”이라며 “죄를 짓고 실수라고 하면 그만인가. 실수가 범죄행위의 면죄부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 한국당은 좋겠다. 고발하면 바로 수사해 주는 검찰이 있으니. 시민단체는 8번을 고발해도 거의 움직이지도 않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