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심상정 대표가 정세균 신임 총리를 기억하는 법
[영상] 심상정 대표가 정세균 신임 총리를 기억하는 법
심상정 “노동정책 후퇴하지 않게 잘 챙겨주셨으면”

정세균 신임 국무총리는 노련했다. 15일 심상정 정의당 대표를 찾아가 기억에서 꺼낸 첫 번째 화두가 인사청문회 당시 윤소하 원내대표가 거론한 노동 문제였다. 정의당 관심사다 보니 대화는 자연스레 이어지고...이어서 정세균 총리가 두 번째 꺼낸 기억은 15년 전쯤 열린우리당 시절 민주노동당 원내 수석이던 심상정 대표를 도왔던 일이었다. 당시 일은 기억하지만 심 대표를 도왔던 이가 정세균 총리였다는 사실을 이제야 기억한 심상정 대표. 하지만 이에 앞서 심 대표는 정 총리를 기다리다 중요한 것을 하나 더 헷갈렸는데….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평화 2020-01-16 16:02:03
이번 총선은 노동자들에게도 정말 중요하다. 좋은 노동공약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