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황교안의 희망 진중권에 “진보 논객 고마운 양심”
[영상] 황교안의 희망 진중권에 “진보 논객 고마운 양심”
황교안 “투쟁, 지치고 힘들었지만 국민께서 알아주리라는 신념으로 왔다”

진보 논객으로 지칭되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희망이 됐다. 15일 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황교안 대표는 “자유한국당은 그동안 저항과 투쟁을 꾸준히 이어오면서 지치고 힘들었지만, 언젠가는 국민들께서 알아주시리라고 하는 신념으로 여기까지 왔다. 그런데 최근 들어서 반갑고, 고마운 양심의 목소리가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고 양심의 목소리를 소개했다. 황 대표는 그중 하나로 “오랜 진보 논객 한 분은 연일 친문 권력의 모순과 이중성을 적나라하게 비판하고 있다”며 진중권 전 교수를 언급했다. 황 대표의 양심의 목소리 관련 발언을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조엠 2020-01-15 18:58:51
진듣보가 한국당에서 출마하면 진짜 재밌겠당~

바람 2020-01-15 19:32:30
나는 항상 말해왔다. 극과 극은 거의 비슷하며 종이 한 장 차이다.

fgdhghe 2020-01-16 13:55:00
진중권은 좋겠다. 공안검사 출신 박근혜정부 총리한테서 칭찬받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