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영상] 황교안 비꼰 민주당 부대표 “수도권이 험지?”
[영상] 황교안 비꼰 민주당 부대표 “수도권이 험지?”
임종성 원내부대표 “험지 후보지 중 용산·강남은 전통적으로 한국당 강세” 

임종성 민주당 원내부대표가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수도권 험지 출마 거론지를 두고 비꼬았다. 임종성 부대표는 14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자신의 지역구에 있는 한 사우나에 온 아이들 중 한 명이 비장하게 온탕에 들어가려는 모습을 보고 황교안 대표의 수도권 험지 출마를 떠올렸다고 운을 뗐다. 임 부대표는 “한국당이 무슨 계산을 하고 수도권을 험지로 지목하는지 모르겠지만, 국민 시선에는 한국당의 행태가 마치 온탕으로 비장한 걸음을 뗀 어린아이와 무슨 차이가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임종성 부대표의 황교안 대표 비꼬기 발언을 영상에 담았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20-01-14 18:00:39
한국당 당 대표가 종로(강남은 No 인정)에서 대결한다면 인정한다. 근데, 한국당 강세인 대구/경북은 아니지 않은가. 너무 비판할 필요도 없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