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청 ‘김기현 첩보 보고서 가필’ 보도에 “사실 아냐”
청 ‘김기현 첩보 보고서 가필’ 보도에 “사실 아냐”
윤도한 “누가 문건 보고 이런 말 퍼뜨리나” 진위논란… 한국일보 “청 발표와 달라”

김기현 비리 첩보 보고서에 문아무개 전 청와대 행정관이 일부 가필했다는 한국일보 보도에 청와대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7일 낮 한국일보 보도에 직접 입장을 내 이같이 밝히면서 사실과 다른 보도를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한국일보는 7일자 1면 ‘“靑 행정관, 송병기 제보에 없던 내용 ‘김기현 첩보’에 추가했다”’에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관련 제보를 받은 문 모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첩보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일부 내용을 가필한 것으로 6일 확인됐다”며 청와대가 4일 발표한 자체조사 결과와 사실관계가 다르다고 썼다.

한국일보는 “문 전 행정관은 2017년 10월 송 부시장으로부터 스마트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받은 김 전 시장 관련 제보를 첩보 문건으로 정리하면서 일부 사실을 추가했다”고 썼다. 한국일보는 “약 10%의 분량이 가필, 첨삭”됐다며 “문 전 행정관이 인터넷 검색 등을 통해 최초 제보에 내용을 추가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를 두고 윤도한 청와대 수석은 7일 낮 청와대 출입기자 단체 SNS메신저에 올린 입장에서 “(한국일보)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윤 수석은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누군가 제보자의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청으로 이첩한 문건을 비교해 본 뒤 어느 부분이 추가로 작성됐는지 그 분량이 얼마나 되는지 살펴봤다는 얘기”라며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고 있느냐”고 반문했다.

윤 수석은 “청와대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요약 정리했을 뿐 추가로 김기현 시장의 비리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며 “동부지검 수사관은 김기현 비리 첩보 수집을 했다는 언론의 허위 보도와 이러한 허위 보도를 조장한 세력에 의해 명예를 훼손당하고 소중한 목숨까지 잃었다”고 했다.

▲청와대 본관 앞 정문 전경. ⓒ연합뉴스
▲청와대 본관 앞 정문 전경. ⓒ연합뉴스

한국일보는 청와대가 “문 전 행정관이 법리 적용 의견을 추가한 건 아니다”며 기사에 청와대 입장도 일부 반영했다.

기사를 쓴 김현빈 한국일보 기자와 전화통화와 문자메지시를 보내 견해를 듣고자 했으나 연결이 되거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스타Q 2019-12-08 19:18:57
국기문란사건이다

박동현 2019-12-08 19:17:09
조국 백원우 이광철이 열쇠다.

국민 2019-12-08 19:15:27
검찰이 수사중이니 청와대는 자중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