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광철 민정 “곽상도, 고인 비극 정치에 악용 저열”
이광철 민정 “곽상도, 고인 비극 정치에 악용 저열”
청와대 민정비서관 “조선일보 인터뷰한 곽상도 주장 포함 허위사실 유포 민형사상 책임 묻겠다”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자신이 유재수 수사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고 조선일보와 인터뷰한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을 상대로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고인의 비극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등 저열한 행위로 금도를 넘었다고도 비판했다.

이 비서관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으로서 이례적으로 5일 실명 입장을 내어 “곽상도 의원은 모 언론을 통하여 제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으로 근무하다 돌아가신 고인에게 ‘유재수 수사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하였다고 주장했다”며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비서관은 “사실과 다른 허구적 주장을 제보라는 이름을 달아 유포하면서 고인의 비극적 선택을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곽상도 의원에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며 그동안 국회 존중을 위해 자신에 관한 의혹을 제기해도 국회 존중을 위해 억측도 감내왔으나 이번엔 금도를 넘었다고 밝혔다. 이 비서관은 “이번 사안은 고인의 부재를 정치적으로 악용하는 매우 저열한 행위로서 최소한의 금도를 넘어섰다”며 “본인의 모습이 과연 우리 정치가 지향하는 바에 부합하는 것인지 성찰해 보시기를 감히 당부드린다”고 비판했다.

이 비서관은 곽상도 의원의 주장을 포함해 향후 고인의 비극적 사태를 이용하여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이를 저와 연결시키려는 시도에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단호히 밝혀둔다고 했다. 그는 “고인의 극단적 선택으로 저 또한 매우 충격을 받았다”며 “고인이 편안하게 안식하시고 유가족들께서 평안하시기를 간절하게 기원한다”고 썼다.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사진=청와대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사진=청와대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도 이날 브리핑에서 이 보도를 한 조선일보를 두고 “아무런 근거도 없는 주장을 사실 확인 없이 그대로 보도했다”며 “언론의 횡포”라고 비판했다.

윤 수석은 “어느 언론은 청와대가 경찰청에 이첩한 제보에 ‘야당 의원 4명의 이름이 포함돼 있다’고 역시 제목으로 뽑아서 보도했다”며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런 보도를 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윤 수석은 “그 제보에 그런 내용은 전혀 없다”며 “전형적인 허위 조작 보도”라고 지적했다.

한편, 조선일보는 5일자 4면 기사 ‘“이광철 靑비서관, 숨진 별동대원에게 유재수 수사 정보 집요하게 요구”’에서 자유한국당 친문(親文)게이트 진상조사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이 4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백원우 별동대' 출신으로 검찰 출두 직전 극단적 선택을 한 A 수사관을 상대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수사 정보를 집요하게 요구했다는 제보가 입수됐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곽 의원이 자사와 통화에서 “제보에 따르면 A 수사관은 생전에 동료와 친구들을 두루 만나면서 ‘이광철 민정비서관이 집요하게 유재수 수사 정보를 캐물어서 괴롭다’며 펑펑 울었다고 한다”고 했다며 그는 “A 수사관은 ‘차라리 유재수 수사 정보를 알 수 없는 다른 부서로 옮겨야 한다’고 주변에 말했다는 것이 제보 요지”라고 했다고 썼다.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페이스북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페이스북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2-06 12:59:51
사람을 자살로 모는 수사방식은 정말 잘못됐다. 검찰은 판사가 아니다. 검찰이 헌법을 무시하는가. 검찰은 언론 플레이 그만하고 법정에서 싸워라.

... 2019-12-06 08:58:04
곽상도 저 새끼는 사람 새끼가 아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