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문 대통령, 추다르크 카드 꺼낸 이유 검찰개혁 돌파 적임?
문 대통령, 추다르크 카드 꺼낸 이유 검찰개혁 돌파 적임?
고민정 “소신·사법개혁 적임자…최초 5선 여성 의원 정치력 법치국가 기대” 총리 후임은? 청 “총리가 입장도 안밝혀”

청와대는 추미애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법무부장관 후보로 지명하면서 사법개혁을 완수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현 시국을 돌파할 카드로 ‘소신 강한 법률 전문가’에 ‘최초의 여성 5선 의원’의 정치력을 가진 이른바 ‘추다르크’를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2층 브리핑룸에서 열린 법무장관 인선 브리핑에서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의원은 소외계층 권익보호 위해 법조인이 됐고, 소신이 강한 판사로 평가돼 왔다”며 “정계입문 후에는 헌정사상 최초 지역구 5선 여성 국회의원으로 뛰어난 정치력을 갖고 있다”고 평가했다.

고 대변인은 “판사로서의 법률적 지식과 국회의원이 쌓아놓은 정치력이 있다”며 “소신과 개혁성을 갖고 있는 추 후보자가 국민들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하고 정의로운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추 전 대표를 법무부장관으로 지명한 배경을 두고 검찰과 자유한국당의 청와대를 향한 공세에 맞설 중량급 인사의 역할이 불가피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조국 전 장관 문제 이후 이어진 검찰 수사는 전부 청와대 심장부를 겨누고 있다. 당면한 공수처법(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립법안) 통과를 비롯한 실질적인 검찰개혁이 지장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추미애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까지 지낸 인물로 문 대통령이 직접 지휘하기엔 부담스러울 정도의 무게감을 갖는다. 추다르크로 평가받는 것도 소신이 강하다는 것 이상이기에 검찰개혁을 추 전 장관에게 맡겨도 되겠다는 의미로도 해석된다. 다만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이력이나 친문과 거리가 있다는 점도 부담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북방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이 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1회 북방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김진표 총리 하마평과 관련해 ‘시민단체 쪽 반대로 임명이 미뤄진다’(한겨레 보도)는 분위기를 어떻게 보느냐는 기자의 질의에 청와대 관계자는 “그 기사는 봤다”며 “현재 총리가 입장을 밝힌 것도 없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언론 보도를 사실로 판단하고 입장을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며 “다른 개각도 드릴 말씀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2-05 12:18:58
모든 걸 떠나, 검찰의 인디언 기우제와 가족인질극을 버틸 수 있는 사람이 한국에 있을까. 궁금하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