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대통령 “아세안 DMZ 평화지대구상 지지”
대통령 “아세안 DMZ 평화지대구상 지지”
[한-아세안 정상회의 마무리] 한 아세안 사람중심-상생번영-평화 공동체 실현키로

문재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한 정상들이 한반도의 평화안정에 협력하고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지지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부산에서 열리고 있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공동언론발표문에서 3대 공동체 실현을 위한 청사진에 합의했다면서 이같이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 정상 회의결과 아세안과 한국은 인적·문화적 교류를 확대하고 ‘사람 중심의 공동체’를 실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현재 한-아세안 인적교류 규모는 1100만명을 넘어섰다. 문 대통령은 모든 관계 발전의 시작은 사람이라는 점을 들어 “인적교류가 더욱 자유롭게 확대될 수 있도록 비자 제도 간소화, 항공 자유화 등 각종 제도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며 “한국은 2022년까지 아세안 장학생을 2배 이상 규모로 확대하고, 아세안의 미래인재 육성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자유무역 및 4차산업혁명 시대의 협력을 통한 상생번영 혁신공동체로 나아가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협정문 타결을 환영하고, 한-아세안 FTA를 바탕으로 자유무역을 지켜나가기로 했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도 함께 열어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4차산업혁명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과학기술 협력센터와 표준화, 산업혁신 분야의 협력센터를 아세안에 설립하고, 스타트업 파트너십도 강화해가겠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아세안의 지속가능 번영을 위한 ‘연계성 증진’도 언급됐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 연계성 마스터플랜 2025’의 이행을 위해 인프라, 스마트시티, 금융, 환경 분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며 “올해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2배 증액하고, 2022년까지 신남방지역에 대한 ODA를 2배 이상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평화로운 동아시아 공동체’를 위한 협력도 소개했다. 정상들이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의 평화와 안정이 동남아시아 안보와 연계되어 있다는데 인식을 같이하면서 이 지역 내의 평화 구축 방안도 마련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해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등 아세안 주도 지역 협의체를 활용하여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특히 우리 정부의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구상을 지지하고 공동연락사무소와 같은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과 아세안은 ‘평화, 번영과 동반자 관계를 위한 한-아세안 공동 비전성명’과 ‘공동의장 성명’을 채택한다며 한국과 아세안이 맞이할 사람, 상생번영, 평화의 미래를 위한 훌륭한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공동언론발표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MBC 뉴스 갈무리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고 있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서 공동언론발표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MBC 뉴스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이 기사는 논쟁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1-26 16:19:20
이것이 외교가 중요한 이유다. 세계적 지지를 받으면, 아무리 강대국이라도 평화 행위를 쉽게 반대 못 한다. 외교는 또한 한국을 알리고, 전 세계에 한국기업의 좋은 이미지를 보여줄 좋은 기회다. 이제는 일본처럼 고립주의 노선을 선택하고, 기술전수는 안 하고 인력착취만 한다면 세계는 고립주의 국가를 계속 멀리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