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단체 “OBS 시민기만, 재허가 조건 이행해야”
인천시민단체 “OBS 시민기만, 재허가 조건 이행해야”
OBS 재허가 앞두고 9개 단체 성명… “본사인천이전, 소유와 운영 분리, 제작비 투자하라”

오는 12월 방송통신위원회의 지상파 방송 사업자 재허가가 예정된 가운데 인천시민단체들이 엄격한 OBS 재허가 심사를 촉구했다. 12월 재허가 대상 사업자는 KBS, MBC, SBS를 포함해 OBS, 광주방송, 울산방송, 전주방송, 제주방송, 청주방송, TBC 등이다. 

9개 인천시민단체(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 강화도시민연대, 생명평화기독연대, 인천녹색연합, 인천여성민우회, 인천평화복지연대, 인천환경운동연합, 청솔의집, 희망을만드는마을사람들)는 21일, 재허가 이전 OBS가 계획했던 △본사의 인천 이전 △소유와 운영 분리 △제작비 투자 등을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OBS의 모태, 시작은 ‘인천’”이라며 “300만 인천시민들은 OBS 설립 조건이 ‘2009년까지 방송국 본사를 인천으로 이전한다’는 내용이었음을 똑똑히 기억하고 있다. 해당 약속이 10년 지났지만 OBS 이전 소식은 없다. 시민 신뢰는 참담하게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이어 “10년 넘도록 아직도 본사가 이전하지 않은 것은 그동안의 행위들이 재허가 통과를 위한 꼼수라는 걸 보여준다”며 “인천시민을 기만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인천 계양에 OBS를 이전할 사옥을 완공한 지 1년 지났지만 진전은 없는 상황이다. OBS는 150억원으로 추정되는 사옥 이전 비용을 마련하지 못해 인천시에 60억원의 금융 지원을 요청했지만 인천시가 거절했다. 

▲OBS 사옥.
▲OBS 사옥.

인천시민단체들은 “OBS는 지난해 12월 최소 제작 투자비 미이행으로 방통위로부터 시정명령을 받았다”며 “인천 관련 뉴스 비중은 구색 맞추기에 불과할 정도다. 지역방송으로서 어젠다를 설정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OBS는 2017년 집행 예정액 207억 가운데 149억만 집행(58억 미이행)했고 2018년에는 227억 중 150억만 집행(77억 미이행)했다. 

인천시민단체들은 “방송사 소유와 운영 분리는 기본 원칙인데 지난 5월 영안모자 회장이자 대주주인 백성학 OBS 이사회 회장이 보도국장 임명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특정 프로그램 사회자를 빼라는 지시까지 있었다는 보도까지 있었다”며 “허가 조건인 본사 인천 이전, 소유와 운영 분리, 제작비 투자 없이 OBS 경인TV 재허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조건 이행을 촉구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1-21 20:49:59
인천시민단체들은 “방송사 소유와 운영 분리는 기본 원칙인데 지난 5월 영안모자 회장이자 대주주인 백성학 OBS 이사회 회장이 보도국장 임명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고 특정 프로그램 사회자를 빼라는 지시까지 있었다는 보도까지 있었다”며 “허가 조건인 본사 인천 이전, 소유와 운영 분리, 제작비 투자 없이 OBS 경인TV 재허가는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조건 이행을 촉구했다. <<< 재허가도 힘들었는데, 어쩌다가 이렇게 망가졌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