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오늘

제주어선 침몰, 대통령 “인명구조 최선”
제주어선 침몰, 대통령 “인명구조 최선”
대성호 침몰로 11명 실종 1명 사망 “선체 절단후 선수 침몰, 선미 가라앉지 않게 조치…실종자 수색중”

제주도 서해상에서 어선이 화재 사고로 반파 후 침몰해 승선원 전원이 사망 또는 실종해 해양경찰청 소속 잠수사들이 수색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인명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며 모든 자원을 총동원해 신속히 구조하라고 지시했다.

제주 해양경찰청 홍보계 관계자는 19일 미디어오늘과 통화에서 ‘7시5분 제주 차귀도 서쪽 76㎞(서방 41해리) 해상에서 통영선적 29톤급 연승어선 대성호에 화재가 났다는 신고를 무선통신망으로 받고 구조에 나서 현재 수색작업중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9시40분경 배가 전복됐으며 승선원 12명(한국인 6명, 베트남 6명) 가운데 1명을 구조했으나 숨졌고, 11명은 실종상태라고 전했다.

해경은 낮 12시 현재 배가 완전히 반파 절단돼 선수는 침몰했으며, 선미는 일부 떠 있는 상태로 가라앉지 않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해수가 흐르기 때문에 계산해서 표류할 수 있다고 해서 주변과 선박 안을 수색 중이며 해경잠수사들이 구조 중”이라며 “대성호 선수와 선미 위치는 모두 확인한 상태”라고 밝혔다. 사고원인을 두고 이 관계자는 “화재가 난 것은 맞다. 명확한 이유 파악은 못했다”며 “인명구조후 화재 원인을 파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제주 인근 대성호 화재 및 침몰사고와 관련 정부의 가용 가능한 모든 자원을 총동원하여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높은 파고와 차가운 수온으로 신속한 구조가 무엇보다 중요한만큼 행안부장관과 해수부장관이 해경, 해군,지자체 등 관련 기관과 합동구조활동이 효율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다.

피해자 가족과 관련해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연락해 수색 및 구조활동 진행상황을 최대한 신속하게 알려주고 지원을 다하라고 당부했고, 베트남 대사관을 통해 베트남 피해자 가족들에게도 즉시 연락을 취해 가족들의 한국 방문 등 필요한 편의를 보장하라고 덧붙였다고 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현지에 파도가 높고 수온이 차가운 만큼 구조활동에서 수색·구조 활동 대원들의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강조했다.

▲제주도 차귀도 서해상에서 통영 어선 대성호가 화재로 반파돼 침몰하고 있다. 사진=JTBC 뉴스 영상 갈무리
▲제주도 차귀도 서해상에서 통영 어선 대성호가 화재로 반파돼 침몰하고 있다. 사진=JTBC 뉴스 영상 갈무리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1-19 16:27:17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