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패스트트랙 합의 공조 본격 시동 건 이인영 원내대표
[영상] 패스트트랙 합의 공조 본격 시동 건 이인영 원내대표
“최선 되지 않으면, 차선 위해 패스트트랙 공조 복원 서두를 수밖에 없어”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다음 주부터 패스트트랙 합의를 위해 모든 채널을 전방위로 가동하겠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17일 기자간담회에서 “최선은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의회 구성원 모든 정치 세력의 합의이고, 최악은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것”이라며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것에 대비해 지난 4월 여야 공조체계 복원을 서두르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의 패스트트랙 공조 체계 관련 구상을 영상에 담았다.

▲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바람 2019-11-18 00:11:37
검찰개혁에서 법조 출입처 기자단의 카르텔을 없애지 않으면, 한국은 검찰공화국에서 벗어날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