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어르신 일자리, 낭비로 매도할 일 아냐”
이인영 “어르신 일자리, 낭비로 매도할 일 아냐”
17일 예산안 기자간담회...“어르신 일자리 창출에 정성 다하겠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가 정기국회 예산안 처리 방향을 설명하며 어르신 일자리 창출에 더욱 정성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인영 대표는 17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르신 일자리 창출을 ‘비정규직 양산’이나 ‘단기간 근로 양산’이라며 ‘나쁜 일자리’라고 단순 규정하고, 매도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어르신의 일자리는 그 속성상 민간이 창출하기 쉽지 않고 비정규직을 마련하는 것조차 투자가 일어나지 않고 있다. 그에 반해 노인 빈곤율은 매우 높아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재정 노력, 공공 노력은 부족하면 부족하지 결코 ‘남아돌고, 낭비라고 매도’할 일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이인영 대표는 이번 기회에 사회적 인식 전환도 과감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이인영 대표는 예산 심사 방향을 설명하면서 자유한국당을 향해 “경기 침체기에 민간에도 힘을 줄 확장 재정 운용은 불가피하지만, 특히 재정 여력과 재무 감당 능력이 충분한 만큼 ‘빚놀이다, 국가 부도를 초래한다, 매표 예산 편성이다’ 식의 나쁜 선동은 멈춰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또 “예산 낭비를 막아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전적으로 동의하고 함께 하겠지만 사회적 약자를 위한 일자리 예산만큼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삭감 주장을 거둬달라”고 한국당 등 야당의 전향적 협조를 요청했다. 이어 “일자리 예산 삭감 주장은 누군가의 희망을 짓밟는 일이고, 예산의 총액 삭감 주장은 경제 활력의 싹을 자르는 일”이라고 덧붙였다.

▲
▲ 17일 이인영 원내대표 기자간담회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나주니 2019-11-18 13:13:49
선거때는 노인들에게 표를 달라고 하다가 정작 도움이 되는 정착에는 상대방이 제안했다고 반대를 하는 자한당...문제는 노인들이 이 사실을 알지 못하고 알려고도 하지 않는다는 것...정치적으로 지지하지 않아도 챙겨주는 현 정부를 비난할 자격이 자신들에게 있는지 한번 돌아보기를.

바람 2019-11-18 00:27:08
한국은 세계에서 노인자살률이 가장 높다. 왜 노인은 극단적인 선택을 할까. 이유는 쉽게 찾을 수 있다. 노인연금이 물가상승률에 비해 지나치게 낮고, 노인이 돈 벌고 싶어도 끼워주지 않는다. 스스로 쓸모없다고 생각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각종 질병)을 겪는 노인이 선택할 수 있는 게 뭐가 있을까. 이런 시기에 어르신 일자리가 낭비라고 하는 세력은 누구인가. 노인을 더는 극단적인 코너로 몰지 마라.